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생태계 보고 갯벌 지키자…전남도, 신안·무안 국립공원 추진

기사 이미지

18일 전남 무안군 해제면 유월리 무안생태갯벌센터를 찾은 관광객들이 산책하고 있다. 다양한 생물이 사는 무안갯벌은 2008년 1월 람사르 습지로 등록된 데 이어 그해 6월 전남 갯벌도립공원 1호로 지정됐다. [무안=프리랜서 오종찬]


생태계의 보고인 전남의 갯벌이 26년간 여의도 면적(2.9㎢)의 46배 이상 사라졌다. 전남도는 갯벌 보존을 위해 국립공원 지정을 추진 중이다.

체계적 보존, 어민 소득증대 기대


 18일 해양수산부에 따르면 국내 갯벌 면적은 1987년 3203㎢에서 2013년 2487.2㎢로 715.8㎢ 감소했다. 이 기간 전국 최대 갯벌 지역인 전남의 서·남해안 갯벌은 매립 등으로 1179.1㎢에서 1044.4㎢로 134.7㎢ 줄었다. 전남의 갯벌 면적은 국내 갯벌의 42%를 차지한다.

 갯벌은 생태계의 보고다. 서·남해안 갯벌과 주변 생태계에는 어류 200여 종, 갑각류 250여 종, 연체동물 200여 종, 갯지렁이류 100여 종 이상이 서식한다. 또 각종 미생물, 미세조류 200여 종, 바다새 100여 종이 산다. 갯벌은 해양 오염 사고 때 정화 작용을 하기도 한다.

 전남도는 갯벌 감소를 막기 위해 신안갯벌(144㎢)과 무안갯벌(37.1㎢) 의 국립공원 지정을 추진 중이다. 2008년 6월 도립공원으로 지정된 곳이다.

두 갯벌은 2014년 한해에만 124만9000여 명이 찾는 등 생태 체험 현장으로도 인기가 높다. 전남도 김정수 환경보전과장은 “국립공원으로 지정되면 전문 인력·예산 투입을 통해 체계적이고 전문적인 갯벌 보존이 가능해진다. 어민 소득 증대에도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무안갯벌에는 연체동물 76종을 비롯해 대추귀고둥 등 240종의 저서무척추동물과 52종의 조류가 살고 있다. 천연기념물·멸종위기종도 포함돼 있다. 신안갯벌에는 흰발농게 등 182종의 저서무척추동물과 45종의 조류가 서식 중이다. 독일이 1985년 면적이 2843㎢에 이르는 슐레스비히 홀스타인 갯벌을 국립공원으로 지정하는 등 선진국은 일찌감치 갯벌 지키기에 나서고 있다.

무안=김호 기자 kim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