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주 비싸거나 싸거나 설 선물 양극단

2016년 첫 대목인 설 명절을 앞두고 유통업체들이 판매하는 설 선물이 뚜렷하게 양극화하고 있다.

 경기 불황으로 중저가의 실속형 선물이 늘고 있는 가운데, ‘특별한 경험’과 ‘한정판’을 내세운 고가의 선물도 인기다.

 특히 ‘백화점=고가’, ‘대형마트=저가’라는 공식이 깨지고 같은 업체 안에서도 선물 가격대가 양극화하는 점이 눈에 띈다. 통상 백화점은 10만원 이하를 저가, 50만원 이상을 고가로 보며 대형마트는 2만원 이하를 저가, 10만원 이상을 고가로 본다.
 
기사 이미지

 롯데백화점은 우선 10만원 이하 실속형 선물세트 비중을 지난해보다 15% 이상 늘렸다. 특히 와인은 3만~5만원대 물량을 20% 이상 늘렸다. 이와 별도로 VIP고객을 위한 ‘프리미엄 설 선물 특선집’도 제작했다. 기존 설 선물 특선집에 없는 ‘퐁데자르 코냑’(140만원), ‘훌라 파이퍼럭스백’(108만원) 등 프리미엄·패션상품 100여개를 담았다.

 현대백화점도 저가와 고가 선물이 동반 성장중이다. 통조림·조미료·디저트 등 10만원 미만의 저가세트 매출이 전년대비 18.7% 늘었고, 50만원 이상 한우세트도 12.3% 늘었다.

현대백화점 상품본부 윤상경 팀장은 “경기 침체가 지속되면서 10만~20만원대 실속 선물 판매가 크게 증가하고 있다”면서도 “50만원이 넘는 한우세트 100개가 완판되는 등 경기에 별 영향을 받지 않는 소비층은 고가 선물을 선호하는 분위기”라고 전했다.

 할인 매장인 대형마트에서도 중간 가격대 보다 저가와 고가 선물이 인기다. 이마트에 따르면 지난해 12월25일부터 지난17일까지 5만~10만원 선물세트 매출이 전년 동기대비 1278.2%나 급증했다. 또 1만원 미만 선물세트의 최근 판매가 5배 이상 증가해 합리적 소비의 힘을 보여줬다. 반면 2만~3만원짜리 ‘어중간한 가격대’ 선물은 매출이 오히려 지난해보다 8.6% 줄었다.

 양극화 소비가 뚜렷해짐에 따라 동원F&B는 참치·캔햄 선물세트를 2만~3만원대와 5만원 이상 상품 중에서 고를 수 있게 다양화했다. CJ제일제당은 실용적인 선물 구매 트렌드에 맞춰 스팸과 카놀라유를 세트로 한 1만원대(1만9800원)부터 8만원대까지 폭넓은 가격으로 구성된 선물세트를 내놨다.

반면 온라인 쇼핑몰을 중심으로는 1만원 이하 초저가 실속형 선물세트도 속속 등장하고 있다. 11번가 등 온라인 쇼핑몰에서는 판매가가 1만원이 안 되지만 박스에 제대로 포장한 선물세트가 인기를 끌고 있다.

차별화된 배송 서비스는 이번 설 유통업계의 핵심 화두다. 롯데백화점은 점장을 포함한 총 59명의 임원들이 직접 배송하는 ‘임원 배송’을 늘리고, 현대백화점은 안심·야간배송을 대폭 확대한다. 신세계백화점도 차량 한대당 배송 건수를 하루 40건으로 제한해 빠르고 정확한 배송에 집중하고 있다.

이소아 기자 ls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