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9만9000원 TV…하이얼, 서해 건넜다

기사 이미지
중국 최대 가전기업 하이얼이 중국 내수 시장에 판매해온 TV 브랜드 ‘MOOKA(무카·사진)’를 국내에 선보인다.

에너지 1등급, 온라인 판매
동급 삼성·LG 40만~50만원

 18일 하이얼코리아에 따르면 이번에 한국에 선보이는 무카의 가격은 32인치 LED TV(사진)가 29만9000원으로 온라인을 통해서만 판매한다. 에너지 소비효율 1등급을 획득했으며, 1366×768 해상도로 지상파 디지털TV 수신, HDMI, MHL 등 기본 기능을 모두 지원한다. 1000만 대 1 명암비, 6.5㎳ 응답 속도를 갖췄다. 이는 40만~50만원에 판매되고 있는 비슷한 성능의 삼성·LG전자 제품 가격의 약 3분의 2 수준이다.

 하이얼코리아 관계자는 “한국 온라인 시장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출시를 결정했다”며 “애프터서비스(A/S)도 전국 서비스센터 지역망을 통해 받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하이얼코리아는 제품 출시를 맞아 500대 한정으로 19만9000원에 판매하는 기념행사도 진행할 예정이다. 하이얼은 현재 롯데하이마트 등의 전자제품 양판점을 통해 냉장고·세탁기·TV 등을 국내에서 판매 중이다.

 업계에서는 앞으로 휴대전화뿐 아니라 TV 등 가전에서도 싼 가격을 앞세운 중국 업체의 공습이 거세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국내 한 가전 제조사 임원은 “1인 가구, 세컨드 가전 시장을 겨냥해 국내 시장 점유율을 끌어올리겠다는 전략으로 풀이된다”고 말했다.

 한편 하이얼은 지난 15일 제너럴일렉트릭(GE)의 가전사업부를 54억 달러(약 6조6000억원)에 인수하는 등 세계 시장에서 거침없는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본지 1월 16일자 8면>

손해용 기자 sohn.y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