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워홈 구지은 부사장, 해임 6개월만에 복귀

기사 이미지
종합식품기업인 아워홈의 구지은(49·사진) 부사장이 보직 해임된지 6개월만에 경영 일선으로 복귀했다. 아워홈은 18일 구 부사장이 예전 보직인 구매식재본부장을 다시 맡는다고 밝혔다. 그가 복귀하면서 인천국제공항 ‘푸드 엠파이어’ 외식사업 등이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구 부사장은 지난해 7월 갑작스럽게 해임돼 특별한 직책 없이 회장실로 발령이 났었다. 당시 인사는 부친인 구자학(86) 아워홈 회장이 직접 한 것으로 알려졌다. 구 부사장이 외부 인사를 영입해 적극적으로 사업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기존 임원들과 갈등을 빚었다는 것이다.

구 부사장은 구인회 LG그룹 창업주의 셋째 아들이자 구자경 LG그룹 명예회장의 동생인 구자학 회장의 막내딸이다. 그는 ‘ LG가문의 유일한 여성 경영인’으로 주목받았다. 아워홈의 최대 주주는 약 40%를 보유한 장남 구본성(59)씨지만 구 회장의 1남3녀 중 유일하게 아워홈 경영에 참여하고 있는 구 부사장이 후계자로 거론돼왔다.

구희령 기자 heali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