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우리 동네 공유부엌

주방이라는 공간을 함께 사용하며 새로운 관계를 형성하는 곳이 공유부엌이다. 건강한 식생활에 대한 인식을 높여 삶 속에서 공유의 의미를 체험할 수 있다. 지역 주민이면 누구나 공유부엌을 이용할 수 있지만 몇 가지 제약이 따른다. 공간 제공 외에 만남을 통해 관계를 형성하기 위한 목적이 있기 때문이다.
  동작구·금천구의 무중력지대 공유부엌은 함께 요리하며 식사하는 열린 공간이다. 마음이 맞는 사람끼리 시간을 정해 음식을 만들어 먹을 수 있다. 청년을 위한 공간으로 특화된 부대시설에서는 다양한 모임도 가질 수 있다. 자신이 하고 싶은 공부를 하거나 모임을 만들어 세미나도 열 수 있다. 다른 카페나 스터디룸처럼 돈을 내지 않고 자신이 원하는만큼 머물다 가면 된다.

동호회 모임 재능 기부 요리 강습의 장

  소외계층을 위한 도시락을 함께 준비하는 등 이웃을 돕는 행사도 진행한다. 시설을 이용하려면 멤버십 회원으로 가입해야 한다.
  강동구 공유부엌은 주로 1인 가구를 위한 커뮤니티 공간이다. 한 달에 두 번 주민들이 모여 요리를 하며 소통한다. 참가비 1만5000원과 앞치마, 반찬을 담을 용기만 준비하면 된다. 재능을 나누거나 책과 영화를 본 뒤 서로의 감정을 공유한다. 혼자서는 어려운 양식이나 한식 요리를 같이 만들고 여러 가지 반찬을 함께 조리해 각자 집으로 가져갈 수 있다.

1만원대 참가비 내면 요일별 식단 추천
경기도 광명시 공유부엌 마이키친은 요리를 배우며 다양한 음식을 장만할 수 있다. 참가비 1만2000원을 내면 요일별 추천 식단을 구성해 코다리전골·갈치조림·부대찌개 등 10가지 메뉴와 파래무침·연근조림·호박전 같은 반찬을 만들 수 있다. 장을 보고 재료를 직접 손질할 필요가 없다. 50여 가지 반찬과 국 가운데 하고 싶은 음식을 선택하면 시간에 맞춰 재료를 준비해 놓는다. 따라서 간편하게 음식을 조리해 집으로 가져갈 수 있고 식탁에서 음식을 나눠 먹을 수도 있다. 가족을 위해 내 손으로 다양한 메뉴의 집밥을 만들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넓은주방에서 조리도구를 사용해 안전하다. 또 외식이나 완제품보다 가격도 저렴하고 재료도 신선하다. 동네주민이 요리하다 보면 자연스럽게 소통하며 서로의 정보를 공유하게 된다. 소모임의 경우 한데 어울리는 파티 공간으로도 활용된다.
기사 이미지


글=강태우 기자 kang.taew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