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단독] 안철수 “총선서 야권연대 결단코 없을 것”

기사 이미지
안철수(얼굴) 국민의당 의원이 4·13 총선을 앞두고 야권 연대를 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안 의원은 월간중앙과의 단독 인터뷰에서 “제3의 정당으로서 ‘통합의 지지층’을 확보하겠다”며 “이번 총선에서 야권 연대는 결단코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안 의원과의 인터뷰는 지난 13일 이뤄졌으며 월간중앙 2월호는 18일 발행된다.

월간중앙과 인터뷰서 밝혀
“험지 출마나 불출마도 고려”

 특히 안 의원은 “정치 혁신을 위해 당론이 정해 주면 (자신의 지역구인 서울) 노원병 이외의 험지에 출마하거나 총선에 불출마하는 것도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정당 대표가 선거 참패에 대해 책임지지 않는 것은 부끄러운 일”이라고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에둘러 비판했다.

안 의원은 여권에서 추진 중인 노동·경제 관련 법안 처리와 관련해 “노동 관련 법안은 현실을 제대로 반영하지 못해 보완이 필요하다”면서도 “여당과 협조할 것은 협조하겠다”고 주장했다.

김포그니 기자 pognee@joongang.co.kr


▶관련기사 안철수 “천정배·손학규와 연대는 열어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