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쯔위 영상’ K팝에 불똥, 대만 선거도 움직였다

기사 이미지

대만 첫 여성 총통이 된 차이잉원이 16일 지지자들에게 감사 연설을 하고 있다. [타이베이 AP=뉴시스]


K팝 걸그룹의 인터넷 방송이 외교 논란으로 비화되며 양안(兩岸·중국과 대만) 관계를 상징하는 사건이 됐다. 그 한복판엔 JYP 소속 ‘트와이스’의 대만 출신 멤버 쯔위(중국명 저우쯔위·周子瑜·16)가 있다.

친중파 대만 가수, 방송장면 퍼트려
소속사 JYP 주가 급락, 홈피 다운도
LG유플러스, 광고모델서 쯔위 교체
“아이돌 국적 다양, 리스크 관리를”
“차이잉원 득표 1~2%P 상승시켜”
당선 뒤 “쯔위, 사과할 필요 없어”


 16일 차이잉원(蔡英文) 대만 총통 당선인의 기자회견은 이른바 ‘쯔위 사건’ 관련 내용으로 채워졌다. 그는 “누구도 대만 정체성으로 사과할 필요 없다. 억압은 양안 관계의 안정을 파괴할 것”이라고 했다.

 
기사 이미지
 사건은 지난해 11월 트와이스의 MBC 예능프로그램 ‘마이 리틀 텔레비전’ 출연으로 거슬러간다. 한국인 5명, 일본인 3명, 대만인 1명으로 구성된 ‘트와이스’는 방송에서 출신국의 국기를 흔들었다. 쯔위도 대만기를 들었다. 이 장면은 인터넷에서만 방송됐고 TV 방송에선 편집됐다.

 당시 누구도 문제 삼지 않았던 내용은 지난 8일 논란이 됐다. 대만 가수 황안(黃安)이 웨이보에 “쯔위가 대만 독립 세력을 부추긴다”며 방송 내용을 공개하면서다.

대만 출신인 황안은 ‘하나의 중국’에 어긋난 중화권 연예인의 행동을 찾아 곤경에 빠뜨리는 친중(親中) 국가주의자로 악명이 높다. 그의 선동으로 중국에서 “쯔위와 JYP가 대만 독립을 지지한다”는 비난이 일었다.

웨이보엔 ‘JYP 보이콧’이 키워드로 등장했다. JYP는 13일과 14일 사과 성명을 냈지만 논란은 잦아들지 않았다. 14일 친중 행보로 표심을 잃은 국민당이 페이스북에 “쯔위를 지지한다”고 밝혔고 중국 관영 환구시보는 “대만 독립세력에 대한 대륙 네티즌의 완승”이라며 환호했다.

 이 지경에 이르자 시장이 반응했다. 15일 쯔위가 모델로 활동하던 LG유플러스는 모델 교체를 발표했다. 트와이스가 화보를 찍었던 화장품 브랜드 이니스프리도 “쯔위는 공식 모델이 아니다”고 선을 그었다. JYP엔터테인먼트 주가는 5.37% 하락했다.

 이날 오후 늦게 JYP는 쯔위를 내세워 3차 사과를 했다. JYP의 웨이보·유튜브 공식 계정에 공개된 영상에서 초췌한 모습의 쯔위는 “중국은 오로지 한 국가 ”라는 사과문을 낭독했다. 500만 명 이상이 시청하고 13만 건 넘는 댓글이 달린 동영상은 대만 총통 선거 막판의 최대 이슈로 떠올랐다.

홍콩 명보는 17일 “연약한 소녀 쯔위가 당한 수난이 유권자의 적개심을 불러일으켰다”고 보도했다. 대만 연합보도 “쯔위 사건이 차이잉원 득표율을 1~2%포인트 상승시켰다”고 분석했다. 파장이 확산되자 웨이보에선 한때 차이잉원과 쯔위의 이름이 검색 차단되기도 했다.

▶관련기사
16세 쯔위가 흔든 대만 국기, 양안 흔들다
차이잉원 고향 사람들 “우리가 진정한 대만의 주인”

 중국과 대만은 이 문제가 확대되는 건 바라지 않는 모양새다. 중국 공산당 중앙 대만판공실은 16일 담화에서 “일부 정치세력이 국민감정을 도발하고 있다. 대만 대륙위원회와 해결 방안을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결국 비난의 화살은 황안과 JYP를 향하게 됐다. 황안은 과거 대만기를 들고 있던 사진이 공개되면서 ‘이중 잣대’라는 질타를 받고 있다. 대만 중앙통신은 검색 포털인 야후 치모(奇摩)가 황안 관련 글을 삭제했다고 보도했다.

일부 네티즌이 24일 타이베이(臺北)에서 황안 반대와 쯔위 지지를 위한 행진 계획을 밝히자 1만 명이 참가 의사를 밝혔다. 중국 공연 중인 황안은 17일 웨이보에 “다음달 3일 대만에 가서 모든 사실을 밝히겠다”고 썼다.

 JYP의 거듭된 사과는 역효과만 냈다. 대만 네티즌은 “JYP가 황안의 음악에 맞춰 춤춘 꼴”이라고 비난했다. 국제 해커조직인 어나니머스 대만분국은 JYP 홈페이지 공격을 선언했다.

17일 오전부터 JYP 홈페이지는 접속되지 않고 있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도 “사과했지만 이미지를 회복하기엔 늦었다”고 썼다. JYP는 최악의 수를 뒀다.

 국내 가요계에서도 JYP에 대한 지적이 나온다. K팝이 시장을 확장하면서 아이돌의 국적이 다양해지고 있어 ‘쯔위 사태’가 언제든 재발할 수 있는데 위기 대응 시스템은 전혀 없다는 것이다.

JYP 측도 “소속사로서 국가 간 예민한 상황에 대처하지 못한 부분이 있다”고 인정했다. 대중가요 평론가 김작가씨는 “JYP의 대처에서 한국의 아이돌 산업이 갖고 있는 취약성이 드러났다. 어린 소녀를 내세워 사과케 하는 건 소속사의 책임감이 결여된 악수였다”고 말했다.

한 가요계 관계자는 “인터넷 방송에 잠깐 나간 장면이 혐한류로 확대될지 누가 알았겠느냐”며 “K팝이 세계에 퍼져나가는 만큼 역사·문화에 대해 고민해야 한다는 과제를 안겨줬다”고 덧붙였다.

 지난해 대만 출신 영화배우 수치(舒淇·서기)에게 생긴 일은 참고할 만한 사례다. 그는 영화 ‘자객 섭은낭’ 주인공으로 칸 영화제에 참석했다. 당시 대만 언론은 “수치가 중국으로 국적이 표기된 데 항의하며 자신은 대만인이라고 강조했다”고 보도했다.

이때도 중국 네티즌은 들고 일어났다. 수치 측은 즉각 “그런 일이 없으며 허위 사실에 법적 대응하겠다”고 나섰다. 대만이나 중국을 언급하지 않은 채 원칙에 따른 해결을 주장한 것이다.

베이징=신경진 특파원, 서울=홍주희·한은화 기자
shin.kyung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