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스켈레톤 간판' 윤성빈, 월드컵 4차대회 銀…세계랭킹은 3위로 상승

기사 이미지
 
'한국 스켈레톤 간판' 윤성빈(23·한국체대)이 스켈레톤 월드컵에서 2회 연속 은메달을 땄다.
윤성빈은 17일(한국시간) 미국 유타주 파크시티에서 열린 국제봅슬레이스켈레톤연맹(IBSF) 2015-2016시즌 월드컵 5차 대회에서 1, 2차 시기 합계 1분38초73의 기록으로 2위에 올랐다. 이로써 윤성빈은 지난 10일 열린 4차 대회에 이어 월드컵 시리즈에서 2회 연속 은메달을 땄다. 스켈레톤 세계 최강자인 마르틴스 두쿠르스(32·라트비아)가 1분38초35를 기록해 올 시즌 5차례 월드컵에서 모두 1위에 올랐다.

윤성빈은 1차 시기에서 4초61이라는 스타트 기록을 내 두크루스와 어깨를 나란히 했고, 최종 레이스에서 0.16초 뒤진 2위에 올라 기대감을 높혔다. 그러나 2차 시기에서 1차 시기와 같은 스타트 기록을 낸 뒤, 주행에서 두쿠르스에 0.22초 밀려 차이가 더 벌어졌다. 그래도 윤성빈은 올 시즌 월드컵 1차 대회를 12위로 출발한 뒤, 2차 대회 4위, 3차 대회 3위에 이어 4·5차 대회에서 연속 2위에 올라 상승세를 이었다.

특히 윤성빈은 월드컵 랭킹포인트 940점을 획득해 세계 3위까지 뛰어올랐다. 올 시즌 세계 1위는 1125점을 획득한 두쿠르스가 차지했고, 악셀 융크(독일)가 970점으로 2위를 달리고 있다. 3차례 남은 월드컵 결과에 따라 윤성빈은 세계 랭킹 2위도 노려볼 수 있다.
윤성빈은 캐나다 휘슬러로 이동해 23일 월드컵 6차 대회에 나선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