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종인 '운동권 정당' 개조 시사…"이데올로기 사로잡힌 운영 안돼"

기사 이미지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공동선거대책위원장이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당대표실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사진 뉴시스]


더불어민주당의 선거대책위원장으로 영입된 김종인 전 의원이 15일 “더불어민주당이 총선에서 국민의 믿음을 다시 얻는 데 진력하겠다. 그래서 기필코 승리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김 위원장은 이날 국회 당 대표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는 총선에서는 불평등을 해결하고 경제민주화를 제대로 구현할 수 있는 정당이 국민의 선택을 받을 것”이라며 “막연한 성장담론과 무책임한 경기부양에 폐해를 국민은 이미 잘 알고 있다. 성공의 담론을 성찰의 담론으로 교체하고 새로운 미래비전을 제기해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선대위원장을 맡아 정책으로 제대로 경쟁하는 모습을 보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입장문 발표에 이은 기자들과의 일문일답에서 선대위 운영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그는 “조기선대위원장직을 수락할 때 단독 선대위원장으로 수락했다”며 전날 문 대표가 ‘광주ㆍ호남 출신의 공동선대위원장을 임명하겠다’는 말에 대해 부정적 입장을 보였다.

선대위의 권한과 관련해서도 “대표의 권한이 일단 선대위원장(에게) 전체적으로 이양된다는 걸 전제로 시작됐다”고 했다.

문 대표가 밝혔던 야권 통합에 대해선 “당의 모순을 바꿔서 국민에게 신뢰를 받는 게 시급한 과제”라며 “당이 싫다고 나간 사람들에게 정력을 쏟아부으면 다른 일을 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야당이 통합되는 게 간절한 희망일지 모르지만 그런 생각이 있었다면 당이 이렇게 분열됐겠나. 야권통합의 틀이 마련된다는 게 뭘 의미하는지 굉장히 애매한 것이다”라며 “야권통합의 물꼬를 트기 위해 사퇴할 수 있다”고 밝힌 문 대표에게 우회적으로 즉각적인 최고위의 권한이양과 사퇴를 요구했다.
 
김 위원장은 혁신위가 마련한 공천룰에 대한 수정 가능성도 내비쳤다. 당내 운동권 세력에 대해서는 “도그마나 이데올로기에 사로잡힌 정당운영은 안 된다고 생각한다. (운동권 성향 등) 그 점에 대해 염려를 하고 있다”며 “운동권을 처리 등과 관련 공천에 대해서는 공천을 하는 일정한 룰이 있다. 그 룰에 따라 객관적으로 공천자가 결정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번 20대 총선에서 자신의 출마 가능성에 대해 “내 나이 77세다. 앞으로 어떻게 상황이 전개될지 모르지만 그걸 추구할 입장은 아니다”고 선을 그었다.


안효성 기자 hyoz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