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장수하늘소 단기간 대량 사육기술 첫 개발

장수하늘소(번데기)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멸종 위기에 처한 장수하늘소를 단기간에 대량 사육할 수 있는 기술이 개발됐다. 장수하늘소는 곤충 종으로는 처음으로 1968년 천연기념물(제218호)로 지정된 멸종위기동식물 1급 곤충이다.

산림청 국립수목원은 13일 “장수하늘소를 16개월 만에 알에서 성충까지 자랄 수 있도록 하는 인공 먹이와 서식 환경 등 사육 기술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기존 사육 기술로 알에서 성충까지 키우는 데는 48개월이 걸린다. 자연 상태에서는 5∼7년이 소요된다. 이번 기술 개발로 사육 기간이 기존에 비해 3분의 1로 줄어들게 됐다.

국립수목원은 2014년 8월 중국에서 장수하늘소 수컷 1개체와 암컷 2개체를 수입해 교미를 통해 알을 확보한 뒤 사육 기술 연구에 착수해 성공했다.

이유미 국립수목원장은 “장수하늘소가 앞으로 광릉 숲에서 발견되면 이번 연구에서 확보한 대량 사육 기술을 적용해 우리나라 숲에서 서식하는 토종 장수하늘소의 복원을 연구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장수하늘소는 중국 등 아시아와 유럽ㆍ아프리카 북부 등에서 서식하는 딱정벌레 가운데 가장 큰 종이다. 우리나라에서는 2006년 8월 국립수목원 내 전시원 주변에서 암컷 1개체, 2014년 8월 수컷 1개체가 수목원내 광릉숲 시험림에서 각각 발견됐다.

수목원 측은 앞으로 광릉숲에서 장수하늘소가 다시 발견되고, 이번 기술을 적용해 개체 수가 늘어나면 서식처 환경 선호도와 비행 거리 등에 대한 생태연구도 본격화할 예정이다.

포천=전익진 기자 ijjeon@joongang.co.kr

장수하늘소의 짝짓기, 알, 번데기, 종령 유충, 종령 유충 크기, 성충 [사진 국립수목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