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갑질 회장' 몽고식품 또···이번엔 '일가족에게 월급줬다' 논란

기사 이미지

몽고식품 김만식 전 명예회장. [사진 중앙포토]

몽고식품 김만식 전 회장이 운전기사 폭언·폭행으로 ‘갑질’ 물의를 빚고 있는 가운데 그와 가족들이 회사에서 거액의 보수를 받아 간 것으로 나타나 논란이 되고 있다.

13일 몽고식품 2014년 감사보고서에 따르면 김 전 명예회장과 부인, 장남 김현승 대표이사, 둘째(부사장), 막내아들(기획실장) 등 주요 경영진이 2014년 한 해 동안 11억원의 보수를 받았다. 가족이 아닌 전무이사와 감사 등의 연봉을 제외하면 회장 일가의 연봉만 약 10억원이다. 전체 임직원 100명의 급여 33억2100만원의 30% 해당하는 수준이다.

2014년 몽고식품은 460억원의 매출액에 영업이익이 11억원이었는데 이와 맞먹는 금액을 김 전 회장 일가가 가져간 셈이다. 김 전 회장 일가는 한해 전에도 비슷한 수준의 급여를 받았다. 반면 직원들은 대졸 초임 연봉은 약 2400만원, 근로자 약 100명의 평균 연봉은 3500만원 정도여서 김 전 회장 일가와 큰 차이를 보인다.

김승현 몽고식품 홍보마케팅 팀장은 “회장님과 부인은 경영고문과 사회공헌활동 쪽, 부사장님과 막내 아드님은 실질적으로 일을 하고 있기 때문에 당연히 보수는 지급되는 것이 맞다”며 “김 전 회장 부부에 대한 보수나 지원은 새해부터는 종료됐다”고 말했다.

반면 경남 창원의 안성일(43) 변호사는 “몽고식품이 가족 기업이다 보니 사실상 가족을 임원으로 올려 보수를 지급받는 것이 관행처럼 된 것으로 보인다”며 “법적으로는 문제가 없더라도 과도한 오너 일가의 보수 지급은 도덕적 비난에서 자유로울 수 없을 것 같다”고 말했다

창원=위성욱 기자 w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