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베 총리 만난 서청원, "위안부 합의정신 해치는 일 없도록 해야" 대통령 메시지 전달

기사 이미지

[사진 새누리당 서청원 의원실]


한ㆍ일 의원연맹 회장인 새누리당 서청원 의원은 13일 아베 신조(安倍 晋三) 일본 총리와 만나 위안부 협상의 후속조치 이행과 북핵문제에 대한 공조 강화 등 현안을 논의했다.

서 의원은 특히 위안부 문제와 관련한 박근혜 대통령의 구두메시지를 전달했다. 박 대통령은 “한ㆍ일 양국간 가장 어려운 현안인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가 작년 말 타결된 것을 다행스럽게 생각하며, 금번 합의의 충실한 이행이 양국관계의 선순환적 발전에 기여할 것”이라며 “이와 관련해 사실이 아닌 일들이 언론에 보도돼 합의 정신을 해치는 일이 없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고 한다. 또 “올해가 새로운 한ㆍ일 관계의 원년이 될 수 있도록 아베 총리의 협력을 기대한다”는 당부도 잊지 않았다.

아베 총리는 “위안부 문제는 한ㆍ일 양측 모두에게 어려운 결단이 필요한 것이 있다”며 “합의내용에 일본으로서도 100% 만족한 것은 아니고 일본 내에서도 반대 목소리가 있긴 하지만, 국민들은 시간이 지나면 금번 합의가 올바른 것이었다고 이해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아베 총리는 “과거로부터 교훈을 배워서 반성하는 마음을 가슴에 새겨 나가겠다는 일본 정부의 입장은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다”고 서 의원은 전했다.

북한의 4차 핵실험과 관련해 서 의원은 “기존의 유엔 안보리 제재가 약하고 실효성이 없었다”고 지적하면서 “강력한 안보리 제재를 위해 한미일간 공조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기사 이미지

[사진 새누리당 서청원 의원실]


아베 총리는“북한 핵 실험은 결코 용인할 수 없는것으로서 강력히 비난하고, 일본이 올해부터 안보리 비상임이사가 된다”고 말했다. 또 “강력한 제재방안 마련을 위해 한미 양국과 긴밀히 협력하여 성과를 내겠다”고 말했다고 한다.

서 의원은 일본 내 ‘혐한(嫌韓)스피치’를 금지하는 법안이 일본 국회에서 조속히 통과하길 바란다는 뜻도 전했다. 아베 총리는 “혐한스피치는 일본으로서도 수치스러운 일이며 국회 논의가 잘 이루어 질 것으로 생각한다”고 답했다.

서 의원을 비롯해 새누리당 김태환, 주호영, 심윤조 의원, 더불어민주당 김성곤 의원은 앞서 도쿄의 오타니 호텔에서 열린 민단(재일본대한민국민단)신년회에 참석했다. 누카가 후쿠시로(額賀 福志?) 일ㆍ한의원연맹 회장과 연립여당인 공명당 다카키 미치요(高木美知代) 중의원 등 일본 측 의원 50여명도 참석한 이 자리에서도 서 의원은 혐한스피치 금지법안 통과를 촉구했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