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오바마는 국정연설에서 무슨 단어를 많이 언급했나 보니

기사 이미지

2016년 연두교서에서 언급한 단어를 빈도수 대로 이미지화 했다


기사 이미지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언급한 단어



 12일(현지시간) 신년 국정연설(연두교서)에서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가장 많이 언급한 단어는 미국(America), 미국인(American) 이었다. 총 5447단어 중 미국이란 단어를 50차례 언급했다. 다음은 일(Work), 노동자(Worker) 등 노동이라는 단어가 29차례로 그 뒤를 이었다. 경제(Economy)와 일자리(Job)도 각각 21번, 20번 언급되어 미국의 경제와 일자리 문제를 중시했다는 점을 확인할 수 있다.

관련기사 [오바마 연두교서] "감히 우리와 동맹국 공격하면 파멸에 이를 것"

다음으로 오바마 대통령은 세계(World)라는 단어를 24차례 언급했다. 이는 각각 8번, 7번 언급된 안보(Security), 이슬람국가(ISIL), 전쟁(War) 등과 맞물려 미국이 수행중인 테러와의 전쟁의 중요성을 보여준다.

그 밖에 오바마 대통령은 새로운 정치의 필요성을 강조하며 국민(People)을 21번, 변화(Change)를 15번 썼다. 8번에 걸쳐 미래(Future)라는 단어도 사용되었고 리더십(Leadership)과 정치(Politics)도 각각 8번, 7번 언급됐다.
 
 

눈을 똑바로 뜨고 담대한 마음을 갖자 (Clear-eyed.  Big-hearted)
                                                              - 버락 오바마    


정원엽 기자 wannab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