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앨리슨 리·렉시 톰슨, 골프계 최고 미녀

기사 이미지

앨리슨 리

'재미 동포' 앨리슨 리가 '골프계의 가장 아름다운 여성'으로 이름 올렸다. 13일(한국시간) 미국의 골프전문 골프닷컴이 발표한 결과다.

별도 순위 없이 9명을 선정해 발표한 결과에서 앨리슨 리는 여덟 번째로 소개됐다. 앨리슨 리는 2014년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퀄리파잉 스쿨을 공동 1위로 통과한 선수다. 한국과 아일랜드 혼혈인 아버지(이성일)와 한국인 어머니(김성신) 사이에서 태어났다.

신장 1m75cm인 앨리슨 리는 까무잡잡한 피부에 건강미가 넘친다. 명문 UCLA 3학년 재학 중으로 투어 활동과 병행하는 학업파 골퍼로도 유명세를 탔다. 섹시한 컨셉을 고집하지 않고도 투어 내 선수들에 의해 가장 매력적인 선수로 뽑히기도 했다.

기사 이미지

렉시 톰슨

또 다른 투어 선수로는 미국을 대표하는 렉시 톰슨이 이름을 올렸다. 1m83cm의 장신인 톰슨은 열 아홉이 된 2014년 수영복 화보를 찍는 등 파격적인 행보로 시선을 모았다.

이 밖에 미국 골프채널의 인기 프로그램인 '모닝 드라이브'의 MC를 맡다가 FOX로 옮긴 홀리 손더스, LPGA 투어 시메트라 투어에서 활동했던 블레어 오닐, <스포츠일러스트레이티드> 수영복 모델이자 영화배우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와 염문을 뿌렸던 켈리 로흐바흐가 명단에 포함됐다. 로흐바흐는 조지타운대학 시절 골프팀에서 활동했다.

방송인 겸 모델 등으로 활동하고 있는 손더스와 오닐은 골프채널이 선정한 올해의 미인에 3년 연속 이름을 올리며 높은 주가를 입증했다.
기사 이미지

왼쪽부터 블레어 오닐, 홀리 손더스


‘모닝 드라이브' 진행자인 베일리 모시에르, 레게 머리 흑인 골퍼로 유명한 사데나 팍스, '골퍼를 위한 요가'를 창시한 캐더린 로버츠, '필드의 악동' 존 댈리(미국)의 약혼녀인 안나 클라다키스가 9인 안에 포함됐다. 그러나 지난 해 올해의 미인으로 선정됐던 재미동포 미셸 위와 산드라 갈(독일)은 올해 선정에서 제외됐다.

이지연 기자 easygolf@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