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J가 가봤습니다] 르노삼성차 회심의 중형 세단 'SM6'

기사 이미지

르노삼성차가 올해 최대 기대작으로 꼽는 중형 세단 ‘SM6’를 13일 최초 공개했습니다.

SM6는 르노-닛산 얼라이언스와 르노삼성차가 5년 이상 심혈을 기울여 만든 신차입니다. 유럽에서 ‘탈리스만’이란 이름으로 지난해 7월 공개한 차를 한국 시장에 맞춰 들여왔습니다.

이날 충남 태안의 한서대 비행교육원에서 열린 공개 행사에선 ‘절치부심’(切齒腐心ㆍ 이를 갈고 마음을 썩히다), ‘권토중래’(捲土重來ㆍ실패한 뒤 실력을 키워 다시 도전함) 같은 사자성어가 여과없이 등장했습니다.

오랜 시간 부진의 터널을 지나온 르노삼성차가 그만큼 사력을 다해 선보인 회심의 역작이란 뜻일 겁니다. 르노삼성차는 “SM6가 국내 중형 세단 시장을 새롭게 정의할 것”이라고 기대감을 드러냈습니다. 따끈따끈한 현장에 J가 가봤습니다.
 
기사 이미지
두둥! 국내 최초로 공개하는 르노삼성차의 중형 세단 ‘SM6’의 모습입니다. 전륜 구동차로 2L GDI 엔진, 1.6L 터보 GDI 엔진, 2L LPLi 엔진, 1.5L 디젤 엔진을 얹어 최고 출력 150~200 마력의 성능을 냅니다.
 
기사 이미지
이날 행사는 비행장 격납고에서 진행됐습니다. 경비행기와 함께 SM6가 활주로를 달리는 퍼포먼스를 선보였습니다. 비행기가 고공비행하기 전까지 SM6가 활주로를 시원하게 앞질렀습니다.
 
기사 이미지
르노삼성차는 SM6에 대해 “프랑스의 감성을 담았다”고 소개했습니다. 전장(길이) 4.85m, 전폭(폭) 1.87m입니다. 전고(높이)는 1.46m를 넘지 않습니다. 휠베이스(축간거리)는 2.81m로 SM7과  같습니다. 쉽게 말해 크기로만 봤을 때 쏘나타와 그랜저 사이입니다.
 
기사 이미지
전면부엔 르노삼성차의 엠블럼인 ‘태풍의 눈’ 로고가 눈에 띕니다. 과감한 라디에이터 그릴과 범퍼까지 이어진 ‘C’형 LED 주간 주행등이 특징입니다. 풀 LED 헤드램프를 적용한 건 동급 최초라고 르노삼성차는 설명합니다.
 
기사 이미지
(한번 더) 헤드램프 위주로 보여드립니다.
 
기사 이미지
눈 내리는 현장에서 찍은 측면입니다. 르노삼성차는 이를 두고 “여유롭고 당당한 느낌을 살렸다”고 설명했습니다.
 
기사 이미지
뒷면입니다. 가로로 엠블럼까지 쭉 뻗은 풀 LED 헤드램프가 한 눈에 들어옵니다.
 
기사 이미지
(한번 더) 테일램프 위주로 보여드립니다.
 
기사 이미지
동급 최초로 적용한 19인치 알로이 휠입니다.
 
기사 이미지
안을 들여다봤습니다. 알파벳 ‘D’를 옆으로 눞인 모양의 운전대와 시원한 8.7인치 터치스크린이 눈에 띕니다.
 
기사 이미지
(한번 더) 터치스크린을 살펴봤습니다. 르노삼성차는 “버튼을 없애고 대부분의 기능을 터치스크린에 넣었다”고 설명했습니다.
 
기사 이미지
운전자의 운전 습관에 따라 엔진 뿐 아니라 시트와 조명이 5개 모드로 변합니다.
 
기사 이미지
스포츠 모드입니다. 변한 게 느껴지나요. 주요 기능으로 ▶액티브 댐핑 컨트롤(ADC) ▶헤드업 디스플레이(HUD) ▶올 어라운드 파킹 센서 ▶스탑앤스타트를 기본 적용했습니다.
 
기사 이미지
운전 모드 조정은 이 다이얼로 합니다.
 
기사 이미지
시트입니다. 마사지 기능까지 넣었습니다. 나파 가죽에 다이아몬드 퀄팅 기법을 적용했습니다.
 
기사 이미지
뒷좌석입니다. 넉넉하게 느껴지시나요.
 
기사 이미지
레그룸(무릎과 앞좌석 사이 공간)은 SM5와 큰 차이가 없는 것 같습니다.
 
기사 이미지
반면 뒷좌석 헤드룸(머리와 지붕 사이 공간)이 넉넉한 편은 아닙니다. 항공기 좌석 디자인의 헤드레스트(머리 받침)가 눈에 띕니다.

 
기사 이미지
뒷문 내부 인테리어입니다. 다이아몬드 모양으로 촘촘히 박은 가죽 스티치에서 세심한 부분까지 신경쓴 흔적이 느껴집니다.

 
기사 이미지
가격은 미정입니다. SM5(2250만~2920만원)와 SM7(2992만~3819만원)의 중간 가격대로 선보일 것으로 예상합니다. 오는 3월 국내 출시 예정입니다.

태안=김기환 기자 khkim@joongang.co.kr [사진 르노삼성차, 김기환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