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르노삼성, 프리미엄 중형세단 ‘SM6’출시

       


르노삼성자동차가 3월 프리미엄 중형세단 ‘SM6’를 국내 출시한다. 르노삼성차는 SM6를 통해 한국 중형 세단의 기준을 바꾸는 것은 

물론 국내 내수 판매를 강화한다

르노삼성차는 13일 충남 태안군 한서대학교 비행교육원에서 SM6 미디어 공개 행사를 진행했다. SSM6는 지난해 7월 유럽시장에서 탈리스만이라는 이름으로 발표된 차량으로 르노삼성과 르노가 공동 개발했다. 국내 주행환경과 소비자 선호도 등을 고려해 유럽형 탈리스

만 모델을 다소 변형했다.국내 고객의 선호도를 연구해 유럽형 모델과는 차별화된 파워트레인과 인테리어가 추가됐다. 르노삼성차의 6번째 차량이다.

르노삼성차는 ‘SM6’를 최근 부산공장에서 생산에 돌입해. 3월 국내에서 본격적으로 판매에 나선다.

프랑수아 프로보 르노삼성차 사장은 “SM6는 로그 수출의 생산 품질 노하우와 고객의 새로운 니즈를 선점했던 영업 노하우가 어우러져 국내 중형 세단 시장에 새로운 바람을 불러일으킬 것” 이라고 전했다.

차량 크기는 기존의 중형세단 SM5 보다는 크고 대형세단 SM7보다는 작다. 차체 높이는 1.46m, 길이는 4.85m, 폭은 1.87m다. 현대차의 그랜저HG 보다 길이는 7cm 짧고 폭은 10mm 더 크다. 기아차의 올 뉴 K7 보다는 길이가 12cm 짧고 폭은 동일하다. 넓고 낮은 차체와 동급 최대 휠 사이즈는 SM6의 당당하고 강인한 이미지를 연출한다.

파워트레인은 총 4가지로 구성됐다. 가솔린 2ℓ GDI 엔진, 1.6ℓ 터보 GDI 엔진, 2ℓ LPi 엔진, 1.5ℓ 디젤 엔진이다. 르노-닛산 얼라이언스의 최첨단 엔진과 변속기로 새롭게 구성됐다. 운전의 재미를 극대화하기 위해 5가지 주행 모드를 추가했다. 또 동급 최초로 엔진 사운드를 조절할 수 있고 실내조명, 시트 마사지 기능, 공조장치 등 주행 감성을 높였다.

SM6는 르노-닛산 얼라이언스가 공동으로 사용하는 CMF(Common Module Family)플랫폼의 최상위 차체인 CMF D가 적용됐다.

박동훈 르노삼성 부사장은 “중형 세단의 새로운 이름이 될 SM6를 출시하게 되어서 기쁘다”며 “혁신과 감성을 고루 갖춘 진정한 프

리미엄 세단이 목말랐던 국내 시장에서 SM6는 프리미엄 중형의 새로운 기준을 제시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