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에 없는 디즈니랜드, 6월에 상하이에 문 열어

기사 이미지

중국 첫 디즈니랜드가 상하이에 들어선다. [사진 웨이보]


중국의 첫 디즈니랜드가 오는 6월 상하이(上海)에 정식으로 들어선다. 

13일 월스트리트저널에 따르면 미국 엔터테인먼트기업 디즈니와 상하이 선디(申迪)그룹은 13일 웨이보(중국판 트위터)를 통해 상하이 디즈니리조트가 6월 16일 정식으로 개장하고 개막 행사를 가질 예정이라고 밝혔다.

상하이 디즈니리조트는 디즈니와 선디가 2011년부터 55억 달러(6조6500억원)를 투자해 상하이 푸둥(浦東)지역에 짓고 있는 테마파크다. 해외 디즈니랜드로는 파리, 도쿄, 홍콩에 이어 4번째다.

 
기사 이미지

중국 첫 디즈니랜드가 상하이에 들어선다. [사진 웨이보]

상하이 디즈니랜드는 세계 디즈니랜드 중에서 최대 규모의 디즈니 성(城)을 보유하게 될 전망이다. 미키 애비뉴, 투모로우랜드 , 판타지랜드 등 총 6개 구역으로 나뉘는 디즈니랜드를 비롯해 디즈니랜드호텔 등을 갖춰 숙박과 휴양, 쇼핑 등이 가능한 복합 여가공간을 지향하고 있다. 

애니메이션 '토이스토리'를 주제로 한 호텔과 중국어로 하는 '라이온킹' 뮤지컬, 캐리비언의 해적을 테마로 한 놀이시설 등도 들어선다. 디즈니 고유의 캐릭터 외에도 중국 전통문화 요소가 겸비될 전망이다.

현재 리조트 주요 시설공사는 마무리 단계에 들어갔다는 게 관계자의 설명이다. 

기사 이미지

공사 중인 중국 상하이 디즈니랜드. [사진 웨이보]


상하이 디즈니랜드 건설을 통해 2000여명의 연기자들과 엔지니어 등 총 1만명 가량의 고용창출이 일어날 전망이라고 월스트리트저널이 보도했다. 

상하이시 당국은 중국내에서 여가를 즐기는 이들이 늘면서 첫 해 디즈니랜드 방문객이 1000만명에 이를 것이라고 보고 있다. 

서유진 기자 suh.you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