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휴가 보상 2000만원, 대출이자 4% 지원…어딘가 봤더니

기사 이미지

금융감독원은 13일 보험회사들의 이익단체인 손해보험협회와 생명보험협회가 직원들에게 과도한 복리후생 혜택을 주고 있다며 개선을 요구했다.


손해보험협회가 연차휴가 보상금으로 1인당 최대 2000만원을 준 것으로 나타났다. 생명보험협회는 단체협약으로 대출이자·개인연금을 지원했다.

금융감독원은 지난해 이들 양대 보험협회에 대한 종합검사 결과 이 같은 과도한 복리후생을 적발해 개선을 요구했다고 13일 밝혔다.

◇연차 휴가 상한일수 정하지 않아…휴가 안 간 직원 2000만원 보상 받기도
 검사 결과, 두 협회는 연차 휴가 상한일수를 정하지 않았다. 근로기준법상 연차휴가 한도(25일)를 적용하지 않았다는 얘기다. 

기사 이미지
의무휴가일수를 채우지 않은 직원에게는 보상금 지급률을 일반기업보다 높게 책정하는 방법을 통해 휴가 보상금을 얹어줬다.

이들 협회의 휴가 보상금 산정 기준율(통상급여의 183분의 1.83)은 근로기준법상 기준율(통상급여의 209분의 1)의 두 배 이상이다.

연차휴가 말고도 손보협회는 최대 11일, 생보협회는 최대 9일의 유급휴가를 따로 주기도 했다.

이렇다보니 손보협회에서는 한 해 최대 38일의 미사용 연차에 대해 2000만원의 보상금을 받은 직원도 있다.

2013~2014년 손보협회 직원의 98.5%, 생보협회 직원의 77~87%가 연차휴가 미사용으로 보상금을 받았다.

◇대출 혜택도 '펑펑'…연 2% 수준에 대출 가능
기사 이미지

손해보험협회와 생명보험협회는 직원들에게 과도한 대출 혜택을 주고 있다는 지적도 받았다.[삽화 중앙포토]

금감원은 대출 혜택도 과도하다고 지적했다.

손보협회는 직원에게 주택담보대출·신용대출을 합쳐 연리 2%의 저금리에 최대 1억1000만원을 빌려준다. 생보협회는 직원대출 금리가 연 6%이지만 이 중 4%를 협회에서 지원해 실제 금리는 연 2% 수준이다.

반면 주요 손해보험사는 직원 대출 한도를 5000만원, 대출금리는 연 4~5%를 적용하고 있다.

생보협회는 단체협약 임직원에게 개인연금보조비·체력단련비·월동비를 지급하기도 했다.

◇직원 71%, 임금에 성과 평가 반영 안 해
성과 연동 평가도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

손보협회는 팀장급 이상 29%의 직원을 뺀 나머지 71% 직원의 임금에는 성과평가를 적용하지 않고 있다.

금감원 관계자는 “회원사 회비로 운영되는 두 협회가 단체협약 등을 통해 수당을 일반기업보다 많이 주는 건 문제가 있다는 차원에서 개선을 요구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태경 기자 unipe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