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커피도 안 마시는 마윈이 '스타벅스 홀릭'인 이유?

기사 이미지
 

커피도 안 마시는 제가 왜 스타벅스 교류회에 왔을까요?"


중국 최대 온라인 전자상거래 기업 알리바바의 마윈(馬雲)회장의 말이다. 그는 커피를 마시지 않는다. 하지만 스타벅스에 자주 간다. 커피를 마시고 스타벅스에서 시간을 보내는 소비자들을 관찰하기 위해서다.

12일 스타벅스는 중국 청두(成都)에서 2016년 스타벅스 파트너(직원) 및 가족 교류회를 열었다.
기사 이미지

마하워드 슐츠와 마윈 [사진 출처 중국경제망]


회사 창립자이자 회장인 하워드 슐츠가 스타벅스 차이나 직원들을 위해 초대한 연사는 바로 마윈이었다.

마윈은 강연을 통해 스타벅스가 알리바바의 경영에 영감을 준 내용을 소개했다고 중국경제망이 13일 보도했다.
기사 이미지

마하워드 슐츠와 마윈 [사진 출처 중국경제망]


그는 "커피를 안 마신다고 해서 내가 커피에 관심이 없다는 얘기는 아니다"면서 종종 스타벅스에 가서 사람들이 무엇을 마시고 먹고 소비하는지를 지켜보는 게 즐거움이다고 말했다.

스타벅스에서 이뤄지는 사람들의 소비활동에 주목한다는 얘기다. 그는 "온라인 쇼핑몰 사업을 하고 있지만 나도 가끔은 오프라인 매장에서 물건을 사면서 시장 조사를 한다"고도 소개했다.

마 회장은 "스타벅스는 진작에 알리바바 본사 건물 내에 입점했다. 근데 사업이 너무 잘 되더라. 매일 1200잔은 팔고 있을 것"이라며 스타벅스를 추켜세웠다.

마 회장은 스타벅스가 커피를 마시는 문화가 없는 중국에 진출해 2000여곳의 매장을 운영하고 있다는 자체가 놀라운 일이라면서 "스타벅스는 단순한 커피 회사가 아닌 새로운 소비경험을 파는 회사"라고 규정했다.

그가 특히 중국내 스타벅스에 주목하는 이유는 스타벅스에 오는 중국 소비자가 고급소비를 이끄는 주체이기 때문이다. 이들은 문화 향유를 위해 돈을 아끼지 않는다.

그러면서 그는 "알리바바와 스타벅스는 둘 다 책임과 신뢰, 일종의 생활방식을 파는 기업"고 말했다.

마윈이 꼽은 스타벅스와 알리바바의 공통점은 젊은 여성직원이 많다는 점이다.
 
기사 이미지
마윈은 "스타벅스는 종업원 평균연령이 낮고 여성이 많은 편인데 이 점이 알리바바와 비슷하다"고 소개했다.

알리바바 종업원들의 평균나이는 28세이며 여성이 48%다. 알리바바의 간부급 인력 33%가 여성이다. 스타벅스 차이나에 따르면 스타벅스 차이나에는 3만명이 일하고 있는데 이들의 평균연령 27세이며 70% 이상이 전문대 이상의 학력을 지니고 있다.

마 회장은 "스타벅스와 알리바바는 공통점도 많고 인연도 있는 기업이다"면서 스타벅스가 중국에서 번창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알리바바는 99년 창업했고 스타벅스는 같은 해 중국에 진출했다.


서유진 기자 suh.you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