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조8000억원의 꿈’… 로또 사러 국경 넘는 캐나다인들

‘억만장자’ ‘인생역전’ ‘한 방에 1조8000억원’.

미국 복권 ‘파워볼’ 1등 당첨금이 15억달러(1조8000억원)을 넘어서면서 미국 전역은 물론 국경 밖 캐나다에서도 복권 광풍이 불고 있다. 수천명이 국경을 넘어 복권을 구입하는 추세다.
기사 이미지

파워볼 홈페이지. 한 때 접속자 폭주로 전산이 마비되기도 했다. [홈페이지 캡쳐]

미국 CBS는 12일(현지시간) 역사상 가장 큰 상금이 걸린 복권 티켓을 사기 위해 캐나다인 수천명이 홍수처럼 북쪽에서 내려오고 있다고 전했다. 캘리포니아 주 복권판매원은 “캐나다인들이 로또를 사기 위해서 미친듯이 미국으로 달려오고 있다”고 말했다.

미국인과 캐나다인는 양국 국경 검문소에서 간단한 심사만 거치면 자유롭게 통행할 수 있다. 이에 캐나다인들은 벤쿠버, 토론토, 몬트리올 같은 도시에서 국경을 넘어 복권을 사들이고 있다. 캐나다인 셰리 앤은 CBS와의 인터뷰에서 “캐나다의 우리 집에서 2시간을 운전해 복권을 샀다”며 “이제 미국이 우리에게 돈을 돌려줄 시간”이라고 말했다.

미국 복권 연합에 따르면 외국인도 내국인과 마찬가지로 복권을 구입할 수 있다. 복권은 한 장에 2달러고 한 번에 500달러(60만6250원)어치까지 구입할 수 있다. 단, 연방 정부는 미국인에게는 당첨금의 25%를, 외국인에게는 이보다 높은 30%를 세금으로 징수한다.

캐나다인들의 국경넘기가 계속되자 미국의 복권 관련법을 소개하는 방송도 나왔다. 캐나다방송 CTV는 캐나다인이 미국에서 산 복권을 캐나다에 있는 자신의 집으로 가져갔다가 당첨을 확인한 후 다시 미국으로 돌아오면 국경 검문소에서 붙잡힐 수 있다고 경고했다.

미국 법에 따르면 다른나라에서 발행된 복권이나 복권 용지, 복권 광고로 보이는 용지는 ‘비보덕적인 물건’으로 규정해 미국으로 들여오지 못하게 돼있기 때문이다. 미국에서 발행된 복권이라도 국경을 넘으면 다른나라 복권과 같이 취급하는 것이다.

대박 복권인 파워볼의 다음 추첨은 수요일인 13일이다. 파워볼은 숫자 1~69 중 ‘화이트 볼’ 번호 5개, 1~26중 ‘파워볼’ 번호 1개 등 6개의 숫자를 모두 맞춰야 1등이 된다. 1등 당첨 확률은 2억9220만1338분의 1이다.

매주 수요일과 토요일에 추첨하는 파워볼은 지난해 11월 4일 이후 1등 당첨자가 나오지 않고 있다. 당첨금은 보통 4000만달러(480억원) 수준이었으나 당첨금이 이월돼 1조8000억원까지 늘었다. 지금까지 미국 내 로또 1등 당첨금 최고액은 2012년 3월 ‘메가 밀리언스’에서 나온 6억5600만달러(7868억원)이다.

채윤경 기자 pcha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