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피카소 연인 누구 차지? 카타르 왕족-미술 거래상 공방


피카소의 연인은 누구의 차지가 될까.

뉴욕현대미술관 전시 중인 '여인 흉상'
카타르 왕족-미술 거래상 소유권 충돌
양측 모두 피카소 딸로부터 구입 주장


12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에 따르면 피카소의 연인이었던 마리 테레즈의 상반신을 표현한 작품(여인흉상)의 소유권을 두고 카타르 왕족과 거물 미술 거래상이 싸우고 있다. 이 작품은 곡선이 강조된 관능적 형태로 피카소가 40대에 자신에게 영감을 준 연인 마리 테레즈를 형상화한 것이다. 현재 뉴욕 현대미술관이 전시 중이다.

 
기사 이미지

피카소가 연인 마리 테레즈를 표현한 석고상 `여인 흉상` [사진 뉴욕현대미술관]



이 작품의 소유주는 미술 거래상인 래리 가고시안으로 돼있는 상태다. 그는 지난 5월 피카소의 딸인 위드마이어 피카소에게 1억600만 달러(1300억원)에 샀다고 주장한다. 구매 직후 뉴욕에 사는 익명의 수집가에게 판매했다는 것이 그의 주장이다.

하지만 카타르의 왕족이 해당 작품의 소유권을 주장하고 나섰다. 그는 2014년 피카소의 딸로부터 4200만 달러(510억원)을 주고 구입한 것이라며 소송을 냈다. 가고시안 보다 1년 앞서 작품을 구매했다는 것이다. 양측 모두 피카소의 딸로부터 작품을 구입했다며 싸우고 있는 모양새다.

두 사람에게 작품을 판 것으로 돼있는 피카소의 딸은 카타르 왕족쪽의 주장을 일축하고 있다. 당시 거래를 문의한 카타르 왕족에게 4200만달러에 작품을 팔기로 합의했으나, 가격이 너무 낮다고 생각해 계약을 파기했다는 것이다.

카타르 왕족은 계약 파기의 책임이 피카소의 딸에게 있는 만큼 거래는 유효하다고 주장한다. 반면 가고시안은 턱없이 낮은 가격에 작품을 산다고 했다가 거래가 무효가 된 것이며 이미 소유권는 자신으로 돼 있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결국 이번 논란은 '명작의 적정가격은 얼마인가'하는 문제를 던지고 있는 셈이다. 피카소는 1973년 사망 당시 5만 점의 미술작품을 자녀 4명, 손주 8명과 여럿의 부인과 연인에게 남겼다. 어쩌면 숱한 갈등의 씨앗은 이때부터 뿌려졌을지도 모른다.

장주영 기자 jang.joo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