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현역 의원, 유세하듯 의정보고 “제가 예산 134억 더 끌어왔죠”

기사 이미지

새누리당 오신환(서울 관악을) 의원의 11일 의정보고회. 현역 의원은 총선 90일 전(12일)까지 보고회를 열 수 있다. [김상선 기자]


“김무성 대표가 지난해 4·29 보궐선거 때 ‘당선되면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로 보낸다’고 저한테 약속했어요. 그래서 (제가 예결위원이 되어) 올해 예산 134억원을 더 끌어왔잖아요.”

행사장마다 100명 주민들
“다시 당선시켜달라” 말 대신
“○○○이 해냈습니다” 강조


 11일 오후 서울 관악구 서림동 주민센터(동사무소)에서 열린 새누리당 오신환(관악을) 의원 의정보고회. 지난해 4·29 보궐선거에서 당선된 오 의원은 자신이 지역 발전에 얼마만큼 기여했는지를 구체적 액수로 강조했다. 그러면서 김 대표 외에 유력 인사들과 교분을 나눈다는 얘기를 빼놓지 않았다.

 “얼마 전 박원순 시장한테 전화를 받았어요. 서울시 예산 늘려줘서 고맙다고 하시더라고요.”

 오 의원은 야당 소속인 박 시장과도 지역 일에 대해선 거리낌 없이 통화하는 사이라는 점을 계속 부각시켰다. “박 시장이 ‘도와줄 게 있느냐’고 묻길래 공원·체육관 사업을 제안해 12억9000만원의 예산을 추가로 받아냈다”고도 했다.

100여 명의 참석자가 하나둘 고개를 끄덕이자 오 의원은 “이제 여러분들이 더 좋은 곳에서 배드민턴을 치실 수 있는 겁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객석에서 박수가 터졌다.

 의정보고회는 국회의원이 자신의 업적을 홍보하는 행사다. 총선 90일 전(12일)까지 무제한으로 열 수 있다. 12일 퇴임한 최경환(경산-청도) 경제부총리는 장관 신분으로 지난 9일 의정보고회를 열었다.

오 의원의 경우 올 들어 이날을 포함해 12일까지 하루 한 곳씩 지역구의 10개 동을 돌며 의정보고회를 개최했다. 다만 ‘다시 당선시켜 달라’는 말은 하지 않고 “오신환이 해냈습니다”는 점만 강조했다.

 같은 날 오후 8시 서울 성북구 길음1동 주민센터에선 더불어민주당 유승희(성북갑) 의원의 의정보고회가 열렸다. 이곳 역시 100여 명이 몰렸다. 유 의원은 참석자들과 기념 촬영을 하면서 의정보고회를 시작했다.

그는 딱딱한 정책 이야기를 하는 것보다 20분 동안 방명록에 적힌 이름을 하나씩 부르며 “와주셔서 감사합니다”고 인사했다.

유 의원 역시 유력 인사와의 인연을 강조했다. 염수정 추기경과 박원순 시장을 설득해 명동성당 옆에 있는 가톨릭학원 재단의 계성여고를 길음뉴타운으로 이전하는 데 성공했다고 했다. 참석자들이 박수를 보내자 “제가 다리에 바퀴를 달고 이리저리 뛰면서 해냈잖아요”라고 말해 웃음을 이끌어냈다.

 이날 두 행사장에선 보좌관·비서관 등 약 10명이 진행을 도왔다. 직계가족 외에 최대 4명까지만 선거운동원을 둘 수 있는 예비후보와 차이가 났다.
 
기사 이미지

 행사 참석자들은 의원 얼굴 사진이 표지에 인쇄된 공책 크기의 의정보고서를 하나씩 받아 갔다. 예비후보가 직접 건넬 수 있는 홍보물은 명함 크기로 제한되지만, 이날 의원들이 건넨 자료는 선거 홍보물이 아닌 의정보고서라는 이유로 제한을 받지 않았다.

 의정보고서를 건넬 수 있는 장소도 제한이 없다. 최근 더민주 김성주(전주 덕진) 의원은 대학 강당에서 4000명을 상대로 대형 의정보고회를 열었다. 반면 예비후보는 전철역·병원·극장에서 명함을 돌리면 불법이다.

관련 기사  거실에 사무실 차린 예비후보 “홍보물 발송, 현역의 10%수준”

 의정보고회는 물론 오·유 의원만 하는 건 아니다. “현역 의원이면 누구나 비슷하게 진행한다고 보면 된다”고 국회 보좌관들은 전한다. 오 의원은 “예비후보의 불만이 있다는 것은 알지만, 주민의 알 권리를 위해 의원이 의정보고 의무를 게을리할 수는 없는 일 아니냐”고 반문했다. 하지만 현역 의원과 예비후보가 서로 ‘기울어진 운동장’에서 뛰고 있는 것만은 분명하다.

글=최선욱 기자 isotope@joongang.co.kr
사진=김상선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