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동원 “야권, 선거 막판으로 가면 국민과더불어민주당 될 것 같다”

기사 이미지
“더불어민주당은 잘 지은 이름이고, 국민의당은 영리한 이름이다. 선거 막판이 되면 ‘국민과더불어민주당’이 될 것 같다.”

“새누리당 이번 총선 상품은 개혁”

 새누리당 조동원(59·사진) 홍보기획본부장이 12일 내놓은 야당의 새 간판에 대한 평가 및 선거 전망이다. 두 야당이 막판엔 하나가 될지 모른다는 뜻이다.

그는 중앙일보 인터뷰에서 “국민의당은 호남에 가서는 ‘국민의 정부’와 비슷해 당신들 편에 있다고 느끼게 하고, 호남 외 지역에선 보수(국민당) 지향적 느낌이 나게 한다”며 “영리한 당명이 지만 북 핵 이슈가 터졌을 때 색깔이 분명하지 않은 당에 어떻게 나라를 맡기겠느냐”고 말했다.

 새누리당이란 당명을 지은 조 본부장은 지난해 12월 28일 ‘개혁 새누리당’을 캐치프레이즈로 내걸고 돌아왔다. 4·13 총선을 앞두고서다. 2012(총선·대선), 2014년(6월 지방선거, 7·30 재·보선)에 이어 세 번째 선거 국면에서의 합류다. 이번엔 “(지방선거와 7·30 재·보선 때처럼) 반바지, 1인 시위 같은 ‘깜짝쇼’는 더 이상 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새누리당의 총선 상품은.

 “‘개혁’이라는 상품을 팔겠다. ‘개혁’을 내놓고 거기에 맞는 콘텐트, 사람과 정책이 뒷받침되지 못하면 우리는 실패한다. (개혁에) 배수의 진을 쳤다.”

 -개혁과 ‘혁신’이 뭐가 다른가.

 “혁신은 스스로 새롭게 바뀌겠다는 것으로 고통을 수반한다. 반면 개혁은 스스로 바뀌는 것을 넘어 법과 제도를 인위적으로 바꾸는 것이다. 당을 통해 세상을 바꾸는 거다. 청년들이 도전적으로 창업할 수 있도록 사회적 구조가 바뀌어야 한다.”

 -지난 10일 발표한 영입 인사(전희경 자유경제원 사무총장 등 6명)에 대한 평가는.

 “그분들이 무임승차를 하지 않겠다는 것(경선을 거치겠다는 것)을 높이 평가한다. 김무성 대표는 인재를 모신다고 하더라도 절차를 거쳐야 한다는 정치철학은 확고한 것 같다.”

 - 비례대표를 받을 거란 말도 나온다.

 “준다고 해도 안 받는다. (선거운동이 끝나는) 4월 12일 자정에 집에 갈 거다.”

박유미 기자 yumip@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