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디어 재벌 머독, 믹 재거 전 동거녀와 네 번째 결혼

기사 이미지

머독(左), 제리 홀(右)


세계적 미디어 그룹인 뉴스코퍼레이션의 루퍼트 머독 회장(85)이 네 번째 결혼을 한다. 상대는 롤링스톤스의 리드 싱어 믹 재거의 20년 간 파트너였던 미국 톱모델 출신의 제리 홀(60)이다. 재거와 정식 결혼을 하지 않았던 홀로선 첫 번째 결혼이다.

자신 소유 더타임스 동정란에 알려
신부는 70년대 미국 톱모델 출신


 머독 회장은 11일 자신이 소유한 영국의 더타임스 동정란을 통해 약혼 사실을 알렸다. 더타임스는 두 사람이 호주에서 머독 회장의 여동생과 조카딸의 소개로 처음 만났으며, 최근 골든글로브상 시상식이 있던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약혼식을 올렸다고 보도했다.

머독의 대변인은 “두 사람은 지난 몇 달간 사랑을 키워왔다”며 “결혼한다는 사실에 설레고 있으며 미래에 대한 기대에 가득 차 있다”고 말했다. 두 사람은 지난해 10월 런던에서 열린 럭비 월드컵 결승전을 함께 관람하면서 염문설이 제기됐다.

 머독은 호주 스튜어디스 출신 페트리시아 부커(결혼 기간 1956~67년, 1녀)와 13세 연하의 스코틀랜드 출신 언론인 애나 토브(1967~99년, 2남1녀), 37세 연하의 중국계 미국인 사업가 웬디 덩(1999~2013년, 2녀)과 결혼했었다.

 홀은 183㎝ 키에 푸른 눈, 금발 머리로 70년대를 대표한 모델이었다. 재거와 23년간 동거하며 네 아이를 뒀다. 99년 재거의 불륜 사실이 드러나면서 그와 헤어졌다.

런던=고정애 특파원 ockha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