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원순 “울산 시민이 눈물” vs 김기현 “생활만족도 1위”

기사 이미지

박원순(左), 김기현(右)


박원순 서울시장과 김기현 울산시장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 공방전을 벌였다. 박 시장이 12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말뫼의 눈물을 아시나요?’라는 제목으로 올린 글이 발단이었다.

조선산업 침체 싸고 페이스북 설전
박 시장 “울산 돕겠다” 댓글로 매듭


박 시장은 글에서 ‘한때 세계 조선시장을 선도하다 한국의 약진에 밀려 문을 닫게 된 스웨덴 말뫼의 시민들은 방치된 대형 크레인이 울산으로 실려가던 날 눈물을 흘렸다. 지금은 울산시민이 눈물을 흘리고 있다’고 했다.

이어 ‘지난해 울산의 현대중공업과 현대미포조선 협력업체 57곳이 문을 닫았고, 조선산업은 1위 자리를 중국에 내줬다. 업계와 정부, 정치가 정쟁과 분열에 날을 새워 이런 사태를 예견하고 대안을 만들지 못했다’고 썼다. 그는 ‘서울시장 취임 이후 미래 먹거리인 관광, 마이스(MICE), 엔터테인먼트 등 지식 고도산업과 신재생에너지산업 등에 집중하고 있다’며 자화자찬으로 마무리했다.

  이에 김 시장이 페이스북을 통해 반박에 나섰다. 그는 ‘울산에 있어 말뫼의 눈물은 자부심과 경계의 표상이다. 기적을 불러온 성공의 상징이자 이제는 성숙함을 이끄는 거울로 자리 잡은 지 오래다’고 글을 시작했다.

그 뒤 ‘울산은 피와 땀으로 대한민국의 미래를 열어왔고, 서울과는 비교할 수 없는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묵묵히 국가의 풍요를 책임져 왔다’고 주장했다. 또 ‘12일자 리얼미터 조사에 따르면 주민생활 만족도 분야에서 울산은 1위’라고 박 시장의 주장에 정면으로 맞섰다.

 온라인 설전은 박 시장이 김 시장의 글에 댓글을 달면서 일단락됐다. 박 시장은 ‘정치가 새로운 미래를 준비하지 못하는 것에 대한 안타까움을 표현하고 싶었다. 울산시민의 노력과 열정을 응원하며, 적극 돕겠다’고 적었다.

유성운 기자 pirat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