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주 한인의 날’ 선포한 ‘한국 사위’ 호건 주지사

기사 이미지

‘미주한인의 날’ 선포식에서 선포문을 든 안호영 주미 대사 부부와 래리 호건 주지사 부부(왼쪽부터).

미국 메릴랜드 주가 미주 한인의 이민역사 113주년을 기념해 1월 13일을 ‘미주 한인의 날’로 공식 선포했다. 한국계 아내 덕에 ‘한국 사위’로 알려진 래리 호건 주지사와 부인인 유미 호건 여사는 11일(현지시간) 메릴랜드 주 아나폴리스의 주의사당에서 미주 한인의 날 선포 기념식을 개최했다. 1월 13일은 1903년 한인 이민 선구자 102명이 갤릭호를 타고 태평양을 건너 사탕수수 농장의 노동자로 하와이에 첫 발을 내디딘 날이다.

한인 이민 113년 기념해 1월 13일로
“한인 사회 번영 위해 계속 힘쓸 것”

 호건 주지사는 기념사에서 “한인사회는 지난 한 세기 넘게 미국의 부와 다양성 증진에 기여해왔다”며 “메릴랜드 주정부는 활기차고 번창하는 한인사회를 위해 계속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한국어로 “나 스스로 ‘한국 사위’로 불리는 것이 매우 자랑스럽다”고도 했다.

 호건 주지사는 또 지난해 6월 암이 발병했으나 화학치료를 거쳐 11월 암 완치를 선언한 사실을 거론하며 “암 투병 과정에서 쾌유를 위해 기도하고 성원해 준 한인 사회에 고마움을 표한다”며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안호영 주미 대사는 “한국 사위 호건 주지사와 한국계는 물론 아시아계에서 첫 주지사 퍼스트레이디인 유미 호건 여사는 한·미 간 우의의 대표적인 상징”이라고 말했다. 아나폴리스(메릴랜드주)

김현기 특파원 lucky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