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무한도전 출연한 부산 경찰관들 표창장…일부에선 "형평성 어긋나"

MBC 예능 프로그램인 ‘무한도전’에 출연한 형사들이 표창을 받았다. 경찰의 이미지를 개선했다는 이유에서다.

이상식 부산경찰청장은 11일 무한도전에 출연한 형사 3명과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표 부산사무실 인질극 피의자를 검거한 경찰관, 보이스피싱 인출책을 검거한 경찰관 등 7명에게 표창장을 전달했다.

무한도전에 출연한 형사 3명은 지난달 10일 부산 일대에서 진행된 무한도전 촬영에 참여했다. SNS 제보와 위치추적 등을 활용해 범인(연기자)들을 검거하는 역할을 맡았다. 프로그램이 방영된 후 시청자들의 칭찬과 격려가 이어졌다. 부산경찰청이 이들에게 표창을 수여한 이유다.

하지만 일부에서는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한 형사가 실제 범인을 검거한 경찰관과 함께 표창을 받는 게 부적절하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익명을 요구한 한 경찰관은 “실제 범인을 잡기 위해 몇 달씩 고생한 직원과 같은 상을 받는다는 건 형평성에서 어긋난다”고 말했다.

경찰 내부의 이런 지적에 대해 부산경찰청 관계자는 “무한도전에 출연한 형사들은 경찰의 이미지를 높이기 위해 쉬는 날에 나와 촬영에 임했고, 프로그램 방영 후 현장에서 고생하는 경찰관들에게 칭찬이 쏟아졌다”며 “표창을 수여할 사안이라고 판단했다”고 해명했다.

부산=차상은 기자 chazz@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