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데이빗 보위, 생일 이틀 후 암투병 끝에 사망…지드래곤 추모

기사 이미지

'글램록'의 대부로 불리던 데이빗 보위(69)가 암투병 끝에 사망했다.

미국 연예매체에 따르면 데이빗 보위 측은 공식 계정을 통해 "데이빗 보위가 10일, 가족이 보는 가운데 사망했다"라며 "18개월의 암투병 끝 세상을 떠났다"라고 밝혔다.

이어 "많은 분들의 애도에 감사를 표하며 부디 유가족의 사생활을 존중해주시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데이빗 보위는 영국의 싱어송라이터이자 배우로 지난 2000년, 뮤지션을 대상으로 한 앙케이트에서 '20세기 가장 영향력 있는 아티스트'로 꼽히기도 했다.

특히 지난 1972년, 가공의 록스타 지기 스타더스트를 창조해 자칭하고 글램록을 만들어내 '글램록의 대부'라고 불리기도 한다.

데이빗 보위의 사망 소식을 접한 팝스타 마돈나는 1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당신을 만난 건 행운이야! 핫 트램프 정말 사랑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젋은 시절 데이빗 보위와 함께 한 마돈나의 모습이 담겼다.

국내 가수들도 데이빗 보위의 사망을 추모했다. 밴드 혁오의 리더 오혁은 1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별다른 코멘트 없이 데이빗 보위의 젊은 시절 사진을 게재하며 그를 추모했다. 래퍼 빈지노 역시 데이빗 보위의 앨범 재킷을 게재하며 그를 추모했다.

빅뱅 지드래곤은 데이빗 보위의 사진과 함께 "Rest In Peace #Davidbowie"라는 글을 올리며 애도의 뜻을 전했다. 탑도 데이빗 보위가 살아있을 때 노래를 부르는 영상을 올리며 "RIP"라고 게시했다.

소이는 11일 자신의 SNS에 "정말 아무것도 못하겠다. 소식을 듣고 거실에 붙어있는 보위 포스터 앞에서 엉엉 울었다"며 "내 삶에 많은 영향을 끼친 이들이 하나 둘 떠난다는것이 슬프다. 익숙해지지 않을 것이다. 그들이 없는 세상은"이라며 데이빗 보위의 사망소식에 애도를 표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데이빗 보위'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