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교사 '빗자루 폭행' 주도한 고교생 2명 구속

수업시간에 교사를 빗자루로 폭행한 이른바 ‘빗자루 교사 폭행사건’을 주도한 고교생 2명이 구속됐다.

경기 이천경찰서는 11일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A군(17) 등 2명을 구속했다. 이들은 지난달 23일 경기도 이천시 B고교 1학년 교실에서 30대 기간제 교사를 빗자루로 때리고 손으로 머리를 밀치는 등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교실 바닥에 침을 뱉고 교사한테 욕설하기도 했다. 

수원지법 여주지원은 이날 경찰이 신청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경찰은 폭행에 가담한 나머지 3명과 폭행장면을 휴대전화로 동영상 촬영한 뒤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올려 유포한 C군(17)은 불구속 입건 상태에서 마무리 수사를 하고 있다.
 
이와 함께 경찰은 A군 명의의 트위터에 “(교사가) 맞을 짓을 해서 때렸다”는 글을 게시한 사람을 찾기 위해 미국 트위터 본사에 해당 계정의 접속기록을 요청했다. A군 휴대전화와 컴퓨터에서 트위터에 접속한 기록을 발견치 못한 데 따른 것이다. 

A군은 트위터가 해킹당한 것 같다고 주장해왔다.
 
지난달 30일 전후로 A군 명의의 트위터에는 “저런 쓰잘데기도 없는 기간제 선생님을 때린 게 잘못이냐? XXX들아. 맞을 짓하게 생기셨으니까 때린 거다”, “내 트위터에 욕글 쓴 XX들이나 소문 떠벌리고 다니는 XX들이나 맨날 학교에서 쳐맞고 다니는 찐따 XX들이겠지?” 등의 글이 잇따라 게시됐다. 

▶관련기사
이천 '빗자루 교사 폭행' 가해학생, SNS에 "교사가 맞을 짓 했다" (동영상)

해당 트위터 계정은 폐쇄됐지만 글을 캡쳐한 사진이 인터넷상에 유포됐다.

수원=박수철 기자 park.sucheo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