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내딸 금사월' 자체 최고 시청률 경신


 
기사 이미지

내딸 금사월 최고 시청률 기록

'내딸 금사월'이 연이어 자체최고시청률을 갱신하며 주말 드라마 시청자들의 뜨거운 지지를 얻고 있다. 11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10일 방송된 '내딸 금사월'은 31.8%(이하 전국기준)의 시청률을 나타냈다. 이는 지난 9일 방송분이 기록한 30.7%보다 1.1% 상승한 수치다.

내딸 금사월은 진실을 숨기려는 자와 복수를 하려는 자, 그들 부부의 25년에 걸친 소리 없는 전쟁과 목숨을 건 한판승부를 그린다.

특히 전인화와 손창민의 분노에 가득찬 연기와 윤현민-백진희의 러브라인이 시청자들을 사로잡는 요인으로 꼽힌다. 아직 사월(백진희)이 신득예(전인화)의 친딸이라는 사실이 밝혀지지 않은 채 아무 것도 모르는 두 사람은 드라마 속 단비와 같은 유일한 청정한 러브라인으로 극의 활력을 불어넣으며 시청자들의 많은 응원을 받고 있다.

한편 이날 '애인 있어요'는 6.7%, '장영실'은 11.3% 시청률을 기록했다.

온라인중앙일보

내딸금사월 최고 시청률 기록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