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썰전, 새 패널 전원책-유시민…'더욱 막강해진 입담 대결?'

기사 이미지

이철희와 이준석이 종합편성채널 JTBC '썰전'에서 하차한다.

JTBC '썰전' 제작진 측은 7일 "이철희와 이준석이 오늘 방송분을 끝으로 프로그램에서 하차한다"고 밝혔다.

제작진 측은 두 사람의 하차 이유에 대해 "최근 내년 총선 출마 후보로 정치권에서 이름이 거명되는 것에 부담을 느껴 하차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7일 방송된 JTBC '썰전'에서 이철희는 "'썰전'을 하며 새롭게 태어난 것 같다. 제작진과 김구라 씨, 그리고 강용석 변호사에게도 감사 인사 전한다"라며 하차 소감을 전했다.

이철희와 이준석의 빈자리는 전원책 변호사와 유시민 전 장관이 채울예정이다.

'썰전' 제작진은 전원책 변호사와 유시민 전 보건복지부장관을 각각 '보수'와 '진보'의 시각으로 시사이슈를 풀어줄 패널로 확정했다고 밝혔다.

'썰전'은 11일 새 패널들과 함께 첫 녹화를 진행할 예정이며, 이날 녹화 분은 14일 오후 10시50분에 방송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썰전 전원책 유시민'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