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또 저비용항공사! 에어부산 항공기 기체결함

11일 오전 2시께 중국 마카오를 출발해 오전 6시 부산 김해공항에 도착할 예정이었던 에어부산 여객기가 기체결함으로 이륙하지 못했다. 비행기에 타려던 승객 183명 중 일부는 다른 항공사 비행기를 타고 인천공항에 들어왔지만, 150명 정도는 현지에서 비행기 이륙을 기다리면서 체류하고 있다.

에어부산은 이날 오전 이륙을 준비하던 에어부산 BX382편에서 기체결함이 발견돼 결항했다고 밝혔다. 해당 항공기는 탑승 전 점검 단계에서 부기장쪽 좌석에 설치된 서리 방지용 부품에 결함이 발견돼 24시간 정도 수리를 받은 뒤 12일 새벽 승객을 태우고 부산에 도착할 예정이다.

이 항공기 지연으로 연결편도 지연되면서 부산∼제주, 부산∼오사카 노선 8편이 1∼2시간 가량 지연 운항하고 있다. 최근 국내 저가항공사(LCCㆍLow Cost Carrier) 여객기들이 비행 중 준사고 상황을 일으키자 국토교토부는 이날부터 제주항공과 진에어 등 6곳에 대한 두달 간 특별안전점검에 들어갔다.

함종선 기자 jsha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