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내 수입 영화, 일본이 미국 2년 연속 추월…日 영화 81%는 성인물

지난해 미국영화와 한국영화를 제치고 일본영화가 국내에 가장 많이 소개된 것으로 나타났다. 

영상물등급위원회(영등위)가 극장에서 개봉하거나 IPTV·VOD·모바일 등 부가시장 판매를 위해 등급 분류를 받은 영화 전체를 분석한 결과다. 

일본 영화는 특히 대부분 부가시장을 겨냥한 성인물인 것으로 나타나 일본 성인영화의 국내 유통이 지난해 크게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
 
11일 영등위에 따르면 지난해 등급 분류된 영화의 국가별 현황은 일본 483편(28.8%), 미국 422편(25.1%), 한국 367편(21.8%), 프랑스 74편(4.4%), 영국 56편(3.3%), 중국 36편(2.1%) 순이었다.
 
일본영화가 미국영화를 제치고 등급분류 편수 1위를 차지한 것은 지난해가 처음이다. 2014년까지는 미국영화가 계속 1위를 고수했다. 

특히 일본영화는 청소년관람불가 영화가 392편, 전체 일본영화의 81.1%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관람가 34편(7.0%), 12세 이상 관람가(6.6%), 15세 이상 관람가(4.6%), 제한상영가 3편(0.7%)으로 뒤를 이었다.

영화계에서는 한국 성인영화의 제작비보다 훨씬 저렴한 가격에 일본 성인영화를 수입할 수 있어 일본 성인영화의 비중이 늘어나는 것으로 보고 있다. 

한국 성인영화의 제작비가 편당 1억원 이상인데 비해 일본 영화는 한 편에 500만∼1000만원이면 수입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에는 극장 영화 관람객과 개봉 편수가 역대 최고를 기록하면서 영등위의 영화 등급분류 건수도 1680편으로 사상 최다를 기록했다. 2011년에는 764편, 2012년에는 1002편, 2013년에는 1156편, 2014년에는 1453편이었다.

전체 관람등급별로도 성인영화의 비중이 컸다. 

전체 관람가 180편(10.7%), 12세 이상 관람가 240편(14.3%), 15세 이상 관람가 381편(22.7%), 청소년 관람불가 875편(52.0%), 제한 상영가 4편(0.3%)이었다. 한국영화와 외국영화를 통틀어 청불 등급 영화의 비중이 50%를 넘은 것도 이번이 처음이다.

지금까지 청불 등급의 영화는 2011년 279편(36.5%), 2012년 449편(44.8%), 2013년 518편(44.8%), 2014년 638편(43.9%)이었다.

영화팀 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