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제30회 골든디스크, 중국에서 서울로 행사 장소 변경

기사 이미지

제 30회 골든디스크 장소가 한국으로 변경됐다. (출처: 중앙일보)


 
제 30회 골든 디스크 시상식의 장소가 중국 선전(심천, 이하 선전)에서 서울로 갑작스럽게 변경됐다.

골든디스크 사무국은 11일 “중국 선전에서 1월 20일, 21일 열릴 예정이던 제 30회 골든디스크 시상식이 같은 날 장소를 바꿔 한국에서 개최하는 것으로 최종 변경됐다”고 발표했다.

주최측이 이와 같은 결정을 내린 이유는 선전에서 일어난 대규 산사태와 이로 인한 안전문제를 고려했기 때문이다. 이번 산사태로 선전에서는 77명의 실종자와 58명의 사망자가 발생했으며 중국 공안 당국에서는 이를 국가 비상사태로 규정하고 이근 지역에서 열리는 대규모 행사들을 취소하라고 권고했다.

골든디스크 주최측은 “중국 심천으로 향하는 26개 아티스트와 수만 관객의 안전 보장을 최우선으로 고려했으며 30주년을 맞은 골든디스크 시상식의 원활한 행사 진행 역시 중요한 ‘이슈’로 판단했다. 또한 참변의 아픔을 겪은 심천 시민을 위해서도, 장소를 심천에서 서울로 변경하는 것이 차선의 선택이라고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번 행사는 방송인 전현무, 가수 김종국, 이특, 서현, 빅토리아의 사회로 진행되며, 빅뱅, 샤이니, 비스트, 에프엑스, 방탄소년단, 에이핑크, 빅스, 혁오 등 국내 정상급 가수들이 대거 출연한다.

온라인중앙일보

'제 30회 골든디스크 시상식'  '제 30회 골든디스크 시상식'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