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B-52 무력시위 이후 북 노동신문 첫 반응…“정세를 전쟁 접경에로 몰아가”

북한 노동신문은 11일 미국이 전략 무기 ‘B-52 장거리 전략 폭격기를 전날 한반도 상공에 긴급 파견시킨 데 대해 "정세를 전쟁 접경에로 몰아가고 있다"고 강하게 비난했다. B-52 폭격기의 전날 '무력 시위'에 대한 북한 관영매체의 첫 반응이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정세론 해설 ‘핵에는 핵으로, 이것이 우리의 대응방식이다’에서 "지금 미국은 남조선에 핵전략 폭격기 편대를 들이민다, 어쩐다 하며 정세를 전쟁접경에로 몰아가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우리 공화국의 지위를 깎아내릴 심산으로 그 누구의 핵 보유를 인정할 수 없다느니, 수소탄 시험이 아니라 증폭 핵분열탄 시험이라느니 하지만 이것은 공포에 질린 승냥이 무리의 단말마적 발악에 지나지 않는다"고 했다.

노동신문은 또 "미국이 군사적 힘으로 우리를 어째보겠다는 것은 참으로 어리석은 짓"이라며 "이것은 언제 가도 실현될 수 없는 개꿈"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미국이 우리의 충고를 귀담아듣지 않고 대조선 적대시 정책을 고집한다면 우리는 나라의 자주권과 민족의 생존권, 조선반도와 지역의 평화를 수호하기 위하여 필요한 만큼 정의로운 핵억제력을 질량적으로 강화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 6일 감행한 수폭실험의 ‘당위성’을 거듭 강조한 것이다.

이와 함께 노동신문은 "세계의 핵 지형도가 완전히 달라졌다. 수소탄을 틀어쥔 우리 공화국은 핵강국의 전열에 당당히 올라섰다"고 주장했다.

김형구 기자 kim.hyoungg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