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정치에 관심 가져도 달라지는 것 없어 '비정상회담 알베르토' 눈길

기사 이미지

비정상회담의 알베르토 몬디 (출처: 중앙SUNDAY)


 
비정상회담’에 고정 출연중인 이탈리아 대표 알베르토 몬디가 정치적 무관심에 대한 자신의 소신을 밝혔다.

11일(월) 방송되는 JTBC 예능프로그램 ‘비정상회담’ 80회에서는 ‘정치적 무관심’을 주제로 뜨거운 토론을 펼친다.

이날 “정치에 무관심하다”는 한 청년의 고민에 대해 알베르토는 “정치에 관심을 가져도 바뀌는 것이 없기 때문에 무관심해질 수밖에 없다”고 소신발언을 해, 눈길을 끌었다.

반면 독일 대표 다니엘 린데만은 “투표권을 행사할 수 있는 국민으로서 정치에 무관심 하다는 것은 잘못 됐다”고 말했다. 시청자들은 정치와 관련된 외국인들의 뜨거운 토론을 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밖에도 정치적 무관심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는 오늘(11일) 밤 10시 50분에 방송되는 JTBC ‘비정상회담’에서 확인할 수 있다.

온라인중앙일보

'비정상회담 알베르토'    '비정상회담 알베르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