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카스 연 매출 2000억원 돌파, 제약업계 단일 제품 최초

기사 이미지

박카스 비교사진

기사 이미지

박카스D

동아제약의 피로회복제 박카스가 제약업계 단일 제품 최초로 국내 시장에서 연매출 2000억원을 돌파했다.

동아제약은 박카스의 지난해 국내 매출액이 2010억원을 달성했다고 11일 밝혔다. 1961년 발매 후 최고 매출액이며, 94년 연 매출 1000억원 달성 후 21년 만이다.

약국용 박카스D와 일반유통용 박카스F 매출은 각각 1506억원, 503억원이었다.2011년 박카스 의약외품 전환 후 동아제약이 추진한 유통이원화 정책이 안정화 된 것으로 풀이된다.

탄탄한 약국 매출에 편의점 등 신규 매출이 더해졌다. 젊은층을 대상으로 한 마케팅으로 고객층을 확대할 수 있었다는 것이 동아제약 측 설명이다.

기사 이미지

박카스F

 박카스는 61년 최초 정제로 발매돼 앰플 형태를 거쳐 63년 8월 현재와 같은 드링크 타입인 ‘박카스D’(드링크)로 모습을 바꿨다. 이후 90년대 초 ‘박카스F’(포르테)로 리뉴얼한 뒤 2005년 3월에는 타우린 성분을 두 배(2000mg)로 늘린 ‘박카스D’(더블)로 이름을 바꿨다.

2011년 일반의약품에서 의약외품 전환을 계기로 편의점·일반유통용 박카스 F가 추가됐다. 수량으로는 지난해까지 192억 병, 금액으로는 약 4조2000억 원어치가 판매됐다. 지금까지 팔린 병의 길이를 더하면 지구를 57바퀴를 돌 수 있다.

해외 매출도 성장세다. 지난해 박카스 수출은 517억원을 기록했다. 81년 수출 시작 이래 역대 최대 규모다. 동아제약에서 분리된 동아에스티는 현재 캄보디아·필리핀·미얀마·브라질에서 박카스를 판매중이다. 이원희 동아제약 사장은 “반세기 넘게 사랑 받은 박카스가 앞으로도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피로회복제가 될 수 있도록 더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전영선 기자 azu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