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청문회 선 유일호 “경제혁신 3개년 계획 마무리, 4대 개혁 완수에 집중”

유일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의 인사청문회가 11일 오전 10시 시작했다.

유 후보자는 청문회 모두발언에서 “경제를 둘러싼 불확실성과 엄중한 구조적 문제를 헤쳐 나가는 데 모든 역량을 집중해야 한다”며 “경제 체질 개선에 정책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가 역점을 두고 추진해 온 경제혁신 3개년 계획을 잘 마무리하고 4대 개혁을 완수하겠다”며 최경환 경제팀과의 연속성에 방점을 뒀다. 유 후보자는 “국회와 긴밀하게 협조해 경제 활성화 법안 통과를 위한 노력을 경주”하고 “공공·교육·금융개혁의 강도도 높여 개혁이 실물경제 활성화를 지원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또 “유망서비스업 육성을 위해 금융·재정·세제 지원 체계를 재정비하겠다”고 했다.

유 후보자는 가계부채와 기업 구조조정 문제에 대한 입장도 밝혔다. “가계부채가 경제활력 제고에 걸림돌이 되지 않도록 질적 개선 노력을 지속하고, 기업 구조조정을 통해 부채 리스크가 경제전반으로 전이되지 않도록 철저히 관리하겠다”고 밝혔다.

기재부의 ‘실탄’ 부족 문제도 짚었다. “재정 여력이 점차 줄어들고 있는 만큼 보조금 등 지출 구조조정, 재정준칙 도입 등을 통해 국가부채, 재정 건전성 관리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했다. 미국 금리 인상 충격과 관련해선 “외환건전성 3종 세트 정비 등 대외 건전성의 방파제를 튼튼히 세우겠다”고 말했다.

세종=조현숙 기자 newea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