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2015년 주택매매거래량 119만3691건…전세난에 사상 최대치 기록

2015년 주택매매거래량 119만3691건…전세난에 사상 최대치 기록

지난해 주택거래량이 2006년 관련 통계 집계 이후 최대치를 기록했다. 11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2015년 연간 주택매매거래량은 119만3691건으로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2014년보다 18.8% 증가한 수치다.

저금리 기조 속에 전세난이 이어지면서 전세 수요자가 적극적으로 내 집 마련에 나선 영향이다. KB국민은행 박원갑 부동산수석전문위원은 “전셋값이 다락같이 오르면서 집값의 70~80%에 육박한 데다 저금리 기조로 돈을 빌리기도 수월해 전세에서 매매로 전환하기가 쉬웠다”고 말했다.

서울·수도권 주택거래량이 전년보다 32.4% 증가했다. 지방은 2014년보다 7.2%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주택유형별로는 연립·다세대주택이 전년보다 33.5%나 급증했다. 단독·다가구주택도 25.8% 증가했다. 반면 아파트는 14% 증가하는 데 그쳤다.

연립·다세대주택에 수요가 몰린 건 상대적으로 가격이 저렴한 때문이다. 신축 연립·다세대주택의 경우 서울에서도 1억~2억원이면 실입주가 가능해 지난해 특히 수요자가 몰렸다. 전문가들은 “수도권 외곽 지역에서는 2000만~3000만원이면 입주 가능한 물건도 많다”며 “아파트에 비해 가격 부담이 적다 보니 서민들의 내 집 마련 상품으로 인기”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 12월 주택매매거래량은 8만7871건으로 전월(9만8913건)보다 10.2%가 줄었다. 지난해 12월보다는 3.6% 감소한 수치다. 미국의 정책금리 인상 등으로 주택 매매 심리가 위축된 영향으로 전문가들은 분석한다.

황정일 기자 obidiu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