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정부, 개성공단 출입제한 강화…체류인원 최소화하고 협력업체는 당일 방문만

통일부가 11일 개성공단 출입 제한을 강화했다.

지난주 생산활동과 직결된 인원만 출입할 수 있도록 한 조치의 큰 틀은 유지하되, 각 입주기업 직원들이 필요한 최소 수준으로 체류 인원을 조정하도록 했다. 또한 협력업체 관계자는 개성공단 내 숙직을 위한 숙박을 허용하지 않기로 해 당일 출경하고 당일 입경할 수 있는 인원만 개성공단을 방문할 수 있게 된다.

지금까지는 협력업체 직원도 생산활동에 직결된다고 판단될 경우엔 개성공단 내 숙박이 허용됐었다. 이에 따라 개성공단에 체류하는 인원 규모가 기존 800명 내외 수준에서 650명 수준으로 떨어지게 됐다.

통일부 정준희 대변인은 “우리측 대북확성기 방송에 따른 북측의 조치 동향이 예상되는 상황에서 그에 따른 우리 국민 신변 안전 보호를 강화하는 측면”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오전 10시 현재 총 807명이 북한에 체류 중이다. 11일엔 837명이 개성공단으로 출경할 예정이며 368명이 남측으로 돌아올 예정이다. 정 대변인은 개성공단 내 특이 동향 등이 파악돼 추가 제한 조치를 한 것인지 묻는 질문에 대해 "현재 생산활동 이외에 북측의 특이 동향은 아직까지 들은 바 없다"고만 말했다. 통일부는 그러나 개성공단 폐쇄 등에 대해선 여전히 조심스러운 입장이다.

전수진 기자 chun.su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