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미국 복권 '파워볼', 당첨금액 1조원까지 치솟아, 미국전역 '들썩'


 
기사 이미지

파워볼 당첨금액 1조원 (사진출처: 중앙일보)

미국 복권 ‘파워볼’ 당첨자가 19회 연속 나타나지 않고있다. 이에 따라 다음 주 당첨금은 세계 복권 역사상 최고액인 13억달러(1조5680억원)가 될 전망이다.

전미 파워볼 복권을 대표하는 ‘텍사스 복권’은 지난 9일(현지시간) 공식 SNS계정을 통해 이번 회차에도 당첨자가 나타나지 않다는 사실을 발표했다. 이날 오후 10시59분 발표된 당첨번호는 흰색 공 ‘32, 16, 19, 57, 34’ 등 5개와 붉은색 파워볼 ‘13’이었다.

파워볼은 로또와 비슷하게 흰색 공 5개와 붉은색 공 1개, 총 6개의 숫자를 모두 맞춰야 당첨된다. 흰색 공의 번호는 ‘1~59’며 붉은색 공의 번호는 ‘1~35’다. 파워볼은 최근 규정을 바꿔 당첨 확률을 1억7500만분의 1에서 2억9220만분의 1로 크게 낮췄다. 확률이 낮아지면서 당첨자가 나오지 않게 됐고 그 여파로 당첨금은 사상 최대가 됐다.

파워볼 당첨자는 지난해 11월7일 이후 19회 연속 나오지 않았다. 이에 따라 오는 13일 예상되는 누적 당첨금은 13억달러(약1조5680억원)로 추정된다. 이는 미국은 물론 세계 복권 역사상 최고 금액이다.

이 때문에 복권 판매소 앞에는 몇시간 씩 줄이 이어지는 한편, 캐나다에서 국경을 넘어와 복권을 구매하는 사람도 나타나고 있다.

한편 파워볼 복권은 미국 42개 주를 비롯한 수도 워싱턴, 미국령 서인도제도 등에서 판매되며 매주 수요일과 토요일에 당첨 번호를 발표한다.

파워볼 미국복권 파워볼 미국복권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