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국민의당 현충원 참배...안철수, 한상진 뒤따른 이유

 국민의당 창당작업을 진행 중인 안철수 의원이 11일 박정희·이승만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했다.

한상진 공동창당준비위원장과 안철수·김한길 의원 등 국민의당 현역 의원들은 이날 오전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을 찾아 전직 대통령 묘역을 참배했다.
기사 이미지
 현충탑을 참배한 안 의원과 국민의당 소속 의원들은 김대중·김영삼·박정희·이승만 대통령 순서로 전직 대통령 묘역을 참배했다.

안 의원은 이날 한상진 위원장을 뒤따라 참배할 뿐 자신이 먼저 참배에 나서지 않았다. 현충탑 참배에도 한 위원장이 “호국 영령과 대통령님들의 뜻을 이어받아 새로운 대한민국을 세우겠습니다”라는 방명록을 작성하자, 안·김 의원이 이에 따라 연대 서명만 했울 뿐이다.
 
정치권 일각에서 제기된 ‘안철수사당(私黨)’이라는 논란을 의식한 행보다. 안 의원은 이날 오전 SBS 라디오 인터뷰에서도 박영선 전 원내대표를 당 대표로 영입 제안했다는 질문에 대해 “제가 결정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니다. 제 사당이 아니지 않느냐”며 말을 아꼈다.

 
 
이날 국민의당이 이승만·박정희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한 것에 대해 한상진 위원장은 “이승만 대통령은 자유민주주의 체제를 이 땅에 도입하고 세운 분”이라며 “그 뜻을 새기며 역대 대통령을 이어받아 새로운 대한민국을 세우겠다는 결의와 각오를 다지기 위해서”라고 설명했다.

안 의원은 이날 현충원 참배 후 곧장 광주로 이동해 국립 5·18 민주묘지 참배 후 ‘광주 집단 지성과의 대화’ 등의 일정을 소화한다.

다음날인 12일에는 봉하마을을 찾아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하고 권양숙 여사에게 인사할 예정이다.

정효식 기자 jjpo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