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일본인 절반, 위안부 합의 '긍정 평가'…한편에선 '조선인 고홈'

일본인 절반이 한일간 군 위안부 합의를 긍정적으로 평가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요미우리 신문이 지난 8∼10일 실시한 여론 조사 결과 군 위안부 합의를 “평가한다”는 비율이 49%로 “평가하지 않는다”는 응답(36%)보다 13%포인트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중앙일보가 지난 연말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위안부 협상 결과에 대해 53.7%가 “불만족스럽다”, 35.6%가 “만족한다”고 응답한 것과 좋은 대조를 이룬다.

한일 관계 전망에 대해선 “개선될 것”이라고 응답한 일본인이 50%로, “개선되지 않을 것”이라는 답(38%)을 웃돌았다. 지난해 11월 한일 정상회담 직후 요미우리 조사에선 “개선될 것”이라는 응답이 40%,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는 답이 47%였다.

아베 신조(安倍晋三)내각 지지율은 54%로 지난해 12월 조사(49%)보다 5%포인트 올라간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위안부 문제 합의에 대한 평가와 북한 핵실험에 대한 아베 내각의 대응에 대한 지지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고 요미우리는 분석했다.

반면 ‘재일(在日)특권을 허용하지 않는 모임(재특회)’ 회원 등 200여명은 10일 도쿄 중심인 긴자(銀座) 거리에서 ‘위안부 합의 규탄 국민 대행진’ 시위를 1시간30분 동안 벌였다. 이들은 “아베 정권은 선조를 모욕하지 말라”고 아베 총리를 비판했지만 “재일 조선인은 조선에서 살라”“일한 단교” 등 구호를 외치기도 했다.

이들에 반대하는 이른바 ‘카운터 시위대’는 이날 재특회 회원 등을 따라가며 “인종차별주의자는 돌아가라”며 맞불 선전전을 펼쳤다.

도쿄=오영환 특파원 hwas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