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검찰, '허위경력 의혹' 안철수 의원 무혐의 처분

기사 이미지

[일러스트 = 박용석 기자]

서울대 교수 임용 당시 허위경력을 제출했다는 의혹을 받아 보수단체로부터 고발당한 안철수 의원이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부장 심우정)는 공무집행방해 혐의 등으로 고발당한 안 의원을 ‘혐의 없음’ 처분했다고 11일 밝혔다.

지난해 8월 보수단체들은 “안 의원이 2011년 서울대 교원 임용 지원 당시 단국대 전임강사 경력을 ‘단국대학교 의과대학 의예과 학과장’이라고 지원서에 허위 기재했다”며 안 의원을 검찰에 고발했다.

하지만 검찰은 단국대에서 안 의원이 학과장으로 근무했다는 경력증명서를 발급해 준 점 등으로 미뤄 경력을 허위로 기재한 것으로 볼 수 없다고 판단했다. 당시 안 의원은 학과장 서리로 근무했다.

앞서 2013년 새누리당 이노근 의원도 안 의원의 경력 위조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안 의원 측은 “단국대 공식 경력증명서에 학과장 서리가 아닌 학과장으로 표기된다”며 경력증명서 사진을 공개했다.

장혁진 기자 analo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