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사람이 좋다' 서정희 서세원과의 삶에 대해 밝혀…

기사 이미지
[사진 '사람이 좋다' 캡처]


사람이 좋다 서정희, “무슨 할 말이 있겠느냐…”, 누리꾼들 응원의 메시지 보내…

'사람이 좋다'에 서정희가 출연해 서세원과의 이혼 후 삶에 대해 방영됐다.
 
9일 방송된 MBC '휴먼다큐-사람이 좋다'는 전남편 서세원과 이혼한 뒤 자신의 삶을 살고 있는 서정희의 모습을 담았다.
 
공식적으로 방송에는 20년만에 서는 자리였다. 서정희는 "2016년 됐으니 쉰다섯 살 됐다. 인생의 중반기다"라고 말하며, "제가 무슨 할 말이 있겠느냐 그냥 여러분들이 (제 사건에 대해) 아시는 분들 많고, 용기 내서 나온 것"이라고 했다.
 
 서정희는 지난해 남편 서세원 폭행 동영상이 불거지며 충격을 더했고, 그때를 떠올리며 엘리베이터 폭행 사건에 대해 "엘리베이터 외상으로 인해 생명에 위협을 받았다. 그 잠깐의 경험이 모든 생활을 못하게 만들었다. 숨도 못 쉬게 만들었다”라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혼 소송을 제기해 여섯 번의 공판을 거쳐 합의 이혼했다. 서세원은 폭행혐의로 기소돼 징역 6월, 집행유예 2년을 선고 받기도 했다.

결국 서세원 서정희 부부는 32년 만에 이혼했다.
 
방송을 본 누리꾼들은 “아무것도 모르는 나이에 덜컥 임신하고 결혼해서.. .청춘이 그냥 지나가버렸네요 응원합니다. 화이팅!”, “서정희씨 힘내시고 화이팅하세요 열심히 응원하겠습니다” 등 응원의 메시지를 보냈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사람이 좋다'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