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전쟁기념관 확 바뀐다… 12일 재개관

 
기사 이미지

조선의 무기체계 전시관 [전쟁기념관 제공]

전쟁기념관이 확 바뀐다.

전쟁기념관은 “기념관 내 1층에 위치한 전쟁역사실이 살아있는 역사교육의 현장으로 바뀐다”며 “2104m2㎡(637평) 규모의 전쟁역사실에 대해 약 6개월간의 전시연출 개선 공사를 거쳐 1월 12일에 재개관 한다”고 말했다.

새롭게 선보인 전쟁역사실의 가장 큰 특징은 도입부 통로에 전시되었던 선사시대 유물이 전쟁역사실 안으로 들어가 관람 동선에 큰 변화를 주었다는 점이다. 또‘한산대첩 실감영상실’이 새롭게 추가 되는 등 다양한 전시 개선이 이뤄졌다. 영상도 기존 2개에서 9개로 늘어나 관람객들에게 우리 역사에 대한 호기심을 자극하고 관심을 유도하도록 연출했다.
기사 이미지

고구려 시대 존 [전쟁기념관 제공]

전쟁기념관 관계자는 “삼국시대, 고려시대, 조선시대로 들어가는 각 존마다 대표 유물 이미지로 재현된 게이트 설치를 통해 관람객들이 자연스럽게 역사의 흐름을 읽고 이해할 수 있도록 전시에 대한 몰입도를 높였다”며 “정보검색대 및 휴게 공간을 전시실 곳곳에 마련해 관람의 편의성도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학생들이 학교에서 활자로 배운 역사를 유물과 영상을 통해 생생하게 이해할 수 있도록 살아있는 현장 체험 교육의 장으로 연출한 점도 특징이다.

이번에 재개관한 공간은 ‘선사시대’부터 ‘조선시대 중기(~임진왜란)’까지의 전쟁역사로, 선사시대, 고조선, 삼국시대, 남북국시대, 고려시대, 조선시대 등 6개 존을 시간 순으로 구분했다.
전시실에 들어가기 앞서 1층 중앙홀에는 ‘살수대첩 디오라마’를 포함해 우리나라 주요 전쟁역사를 중심으로 동·서양의 전쟁을 비교할 수 있는 대형 연표와 시대별 대표 무기의 발달 과정을 살펴볼 수 있는 코너를 마련했다.

현일훈 기자 hyun.ilh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