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핵미사일 탑재 B-52, 고도 낮추자 고막을 찢을 듯한 굉음이

핵미사일 탑재 B-52, 고도 낮추자 고막을 찢을 듯한 굉음이

“크으우웅~.” 10일 낮 12시2분 경기도 오산 공군기지 활주로. “미 공군 장거리 폭격기인 핵미사일 탑재 B-52가 진입하고 있습니다”(공군 관계자)는 말에 고개를 활주로 동쪽 상공으로 돌리자 거대한 폭격기 1대가 나타났다. 현존하는 가장 큰 폭격기인 ‘B-52H 스트래토포트리스’였다. 괌 기지에서 출발한 지 6시간 만이다. B-52의 좌우에선 한국 공군의 F-15K 2대와 미 공군의 F-16C 2대가 호위했다. 핵미사일 탑재 B-52가 고도를 100여m 상공까지 낮추자 고막을 찢을 듯한 굉음이 기지 전체에 울렸다. 착륙하지 않은 채 30초가량(3㎞) 저공비행을 마친 B-52는 다시 서쪽 상공으로 사라졌다. 군 관계자는 “한국 상공 일대를 비행한 뒤 괌에 있는 앤더슨 기지로 복귀했다”고 말했다.
 
기사 이미지

핵미사일 탑재 B-52


 북한의 수소폭탄 실험 나흘 만에 미군의 전략무기 중 처음으로 한반도에 출격한 전략폭격기(B-52)는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과 함께 미국의 ‘핵 보복 3대 축’으로 불린다.

 군 관계자는 “핵미사일 탑재 B-52 폭격기는 최대 상승 고도가 16.8㎞(5만5000피트)여서 대공포가 닿지 않는 곳에서 대량 폭격이 가능해 ‘하늘을 나는 요새’로 불린다”며 “24Mt(1Mt=TNT 100만t)급 수소폭탄 4발, 공중발사 크루즈(순항)미사일, 핵탄두 공대지미사일을 탑재하고 있다”고 말했다.

핵미사일 탑재 B-52 폭격기는 특히 지하 벙커를 파괴하는 벙커버스터(GBU-28)를 탑재해 지하 시설까지 타격이 가능해 북한군이 가장 부담스러워한다. 국방부 당국자는 “6·25전쟁 때 B-29 폭격기가 평양을 밤낮으로 융단폭격해 전쟁 뒤 평양에는 두 채의 건물만 남았다”며 “이 때문에 북한군은 미 전략폭격기가 한반도에 출격할 때는 공개 활동을 중단할 정도로 두려워한다”고 말했다.
 



 미 7공군사령관인 테런스 오셔너시(주한미군 부사령관) 중장은 “우리는 한·미 동맹에 대한 어떠한 위협에도 대응할 준비가 돼 있다”며 “미국은 한반도의 안전을 위해 핵우산을 통한 확장억제능력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그래서 B-52의 이번 위력비행은 미국의 핵우산 제공 의지를 보여준다는 평가다. 군 관계자는 “미 전략자산의 추가 투입에 대해 미 측과 논의하고 있다”며 “상황을 보면서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핵미사일 탑재 B-52 이외에 미국이 한반도에 전개할 수 있는 전략자산으론 핵추진 항공모함인 로널드 레이건함(배수량 10만4000t급)과 핵추진 잠수함, F-22 스텔스전투기(랩터), B-2 스텔스폭격기(스피릿) 등이 꼽힌다. 모두 강력하고 광범위한 파괴력을 지닌 전략무기다.

온라인 중앙일보
'핵미사일 탑재 B-52'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