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랍 22개국 외무장관, 이란 비난 성명 발표 "쓸데없는 참견말라"


 시아파 종주국인 이란과 수니파 국가인 사우디아라비아의 갈등의 골이 깊어지고 있다. 사우디, 아랍에미리트 등 아랍권 22개국으로 구성된 아랍연맹은 10일(현지시간) 카이로 본부에서 ‘긴급 외무장관 회의’를 열고 이란을 비판하는 내용의 공동성명을 발표했다고 AP통신 등 주요 외신들이 전했다.


 아랍연맹 소속 회원국 외무장관들은 “이란은 더 이상 아랍의 일에 쓸데없는 참견을 하지 말라(Iran‘s meddling in Arab Affairs)”며 규탄 성명을 발표했다. 이 회동은 사우디 측의 요청으로 열렸다. 이 성명에서 외무장관들은 “이란 정부가 사우디 대사관을 일부러 보호하지 않아 국제 조약을 깼다”고 비판했다. 레바논을 제외한 회원국들은 모두 이 성명에 서명했다.


 하지만 인구의 상당수가 시아파이고 시아파 무장단체인 헤즈볼라의 영향력이 큰 레바논은 유일한 반대 목소리를 냈다. 레바논 지브란 바실 외무장관은 “성명이 헤즈볼라에 대한 비난도 포함됐기 때문에 성명서를 거부했다”고 밝혔다.


 아랍 연맹은 이란을 겨냥해 집단적으로 특별 조치를 취하는 것에는 합의하지 않았지만 이 사안을 지속적으로 논의할 소위원회를 구성키로 뜻을 모았다. 나빌 알아라비 아랍연맹 사무총장은 국제 조약을 지키기 위해 최선을 다하지 않은 이란의 행동을 비판하며 “이란이 아랍 국가들의 현안에 개입하려 했다”고 말했다.


 사우디와 이란의 이같은 갈등은 사우디가 지난 2일 시아파 성직자 셰이크 님르 바크르 알님르를 테러 혐의로 처형하면서 시작됐다. 이 사건으로 이란의 수도 테헤란 등 주요 도시에서 사우디 대사관에 대한 시위대의 공격이 이어졌다. 그러자 사우디는 지난 3일 이란과의 국교를 단절하고, 4일엔 교역은 물론 항공편 운항까지 중단했다. 사우디와 가까운 수니파 국가인 바레인 아랍에미리트도 차례로 ’외교 단절‘ 대열에 동참하면서 중동 정세가 한 층 더 불안해졌다.


정종문 기자 person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