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단독] B-52 무력시위 … 카터가 제안했다

기사 이미지

미 공군 B-52 폭격기(가운데)가 10일 오전 한국 공군의 F-15K(아래 두 대)와 미 공군 F-16의 호위를 받으며 한반도 상공을 비행하고 있다. ‘하늘을 나는 요새’로 불리는 B-52는 최대 상승 고도가 16.8㎞로 대공포가 닿지 않는 곳에서 대량 폭격이 가능하다. 수소폭탄 4발, 공중발사 크루즈미사일, 핵탄두 공대지미사일을 탑재할 수 있다. [사진 공군]


미군의 B-52 전략폭격기 1대가 10일 한반도 상공을 비행한 뒤 괌 기지로 복귀했다. 한·미 공군은 이날 오전 B-52가 괌의 앤더슨 기지를 출발해 낮 12시쯤 오산기지 상공을 저공 비행했다고 밝혔다.

 특히 정부 고위 당국자는 “지난 6일 밤 한민구 국방장관과 애슈턴 카터 미 국방장관이 30여 분간 통화하며 북한의 핵실험 대책을 논의한 일이 있다”며 “이때 카터 장관이 B-52 등 미군이 보유한 전략자산의 한반도 파견을 먼저 제안했다”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2013년 3차 핵실험 때 김관진 당시 국방장관이 미 측에 여러 차례 요구해 성사된 것과 달랐다”며 “북한이 4차 핵실험을 한 지 나흘 만인 오늘(10일) B-52가 한반도 상공을 비행한 건 그 때문”이라고 말했다.

 2013년에는 북한이 핵실험(2월 12일)을 한 지 35일 만에 B-52가 동원됐다. B-52는 수소폭탄 4발을 비롯해 31t의 각종 미사일과 폭탄을 탑재할 수 있어 북한이 두려워하는 전략폭격기다. 커티스 스캐퍼로티 한미연합사령관은 “오늘(10일) 비행은 한·미 동맹의 힘”이라며 “한·미 간 긴밀한 군사협력으로 안보를 위협하는 적에게 언제든지 대응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미국은 또 일본에 주둔 중인 핵 추진 항공모함 로널드 레이건함을 한반도에 파견하는 방안과 함께 다음달 말 시작하는 키 리졸브(KR) 훈련과 독수리연습(FE) 때 추가 전략무기들을 동원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라고 국방부 관계자들이 전했다.

 이순진 합참의장과 스캐퍼로티 사령관은 11일 오전 한국 공군작전사령부의 항공작전본부와 탄도탄 작전통제소(KTMO CELL), 미 7공군사령부를 찾아 작전대비태세를 점검한다.

정용수 기자 nky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