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45억 훔친 사촌형제 … 동생은 ‘비번’ 빼내고 형은 금고 털어

기사 이미지

#‘삼촌’이 말했다.

 그게 2015년 11월이니까 두 달쯤 됐나? 윤씨(37)가 갑자기 전화를 했어. 45억원을 한 바퀴 돌려서 세탁할 수 있겠냐고. 윤은 뭐 가까운 사이는 아니지만 사업적으로 좀 알고 지냈지. 나야 조폭으로 시작했지만 지금은 ‘삼촌’으로 환치기 업계에서도 좀 알려졌으니까 그런 건 일도 아니야. 수수료 두둑이 챙겨달라고 하고 바로 조 여사한테 연락했지.

 조 여사 하면 이 바닥에선 다 알아. 동대문에서 환치기로 유명한 큰손. 큰형님하고 한 번 만난 적 있는데 대포폰을 7대나 굴리면서도 통화 끝나면 깨끗하게 기록을 다 지울 정도로 깔끔하더라고. 처음엔 45억원이라니까 무슨 구린 돈 아니냐고 걱정을 좀 하더구먼. 어쨌든 돈은 제대로 세탁 됐어. 세탁된 돈도 윤한테 잘 돌아왔고. 일 잘 끝나고 윤과 마카오로 가서 게임도 좀 하고 한잔 마셨어. 그뿐이야. 나도 정확히는 몰랐다고, 45억원이 어떤 돈인지….

 #2015년 11월 7일 새벽 A사 사무실

 우산을 낮게 내려쓴 윤이 비를 뚫고 서울 강남구 역삼동 A사 건물 입구에 도착했다. 모자를 푹 눌러쓴 윤은 망설임 없이 현관 비밀번호를 누르고 계단을 올라 사무실 금고로 향했다. 금고 비밀번호는 이미 알고 있었다. 금고 속에서 통장 3개와 비밀번호가 적힌 서류, 보안카드 등을 챙겼다. 10분 정도 걸렸다. 다시 밖으로 나온 윤은 빗속에서 전화기를 꺼냈다. 45억원…. 그는 어디론가 전화를 걸었다. “일 잘 끝났어.”

 #김 형사가 말했다.

 처음엔 말도 안 된다고 생각했습니다. 20년 가까이 경찰 생활했지만 한번에 현금으로 45억원을 훔친 사건은 들어보지도 못했거든요. 단일 현금 절도 사건 사상 최고액일 겁니다.

 첩보 입수하고 A사에 가보니 난리가 났더라고요. 화장품 유통업체였는데, 운영자금이 다 사라져 폐업 직전이었습니다. 지금은 사무실도 다 뺐고 자금관리 여직원은 정신과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현장을 둘러봤는데 사무실 문이나 창문에 침입 흔적이 없었어요. 폐쇄회로TV(CCTV)를 수십 번 돌려봐도 문을 열 장비를 든 사람이 안 보였죠. 딱 한 명, 모자 쓴 남자가 새벽에 비밀번호를 누르고 들어간 것밖에는. 나중에 보니 그게 윤이었습니다. 그때 내부자가 관여돼 있다고 생각했죠. 조사해 보니 150여 명의 직원 중에 딱 한 명 행적이 묘연한 사람이 있더군요. 사건 직후 외국으로 출국한 변씨(31)였습니다. 하지만 직원들은 “변은 금고 번호를 알 수가 없다”고 하더라고요.

 변은 사건 한 달반쯤 전에 온 파견 직원이었습니다. 변을 소개한 건 김씨(37). A사 전산망을 설치해준 업체 직원이었죠. 김은 “회사에 상주하며 전산을 관리해주는 직원이 있으면 좋을 것”이라며 변을 소개했다더군요.

 근데 변씨, 참 이상해요. 전산과는 거리가 멀거든요. 대학 땐 연극영화를 전공했고, A사에서 일하기 전엔 강남에 있는 유명 클럽에서 영업상무까지 했더라고요. 회사를 다니면서도 밤엔 클럽 가서 일하고요. 회사에선 전산 업무를 전혀 못하니까 그냥 운전이나 간단한 행정 업무를 시킨 모양이에요. 그러다 45억이 사라지면서 변도 같이 사라진 거죠.

 그런데 윤과 변의 연결 고리를 찾기가 어려웠습니다. 우리는 먼저 중국으로 출국한 변이 한국에 온 걸 알고 은신처를 덮쳤습니다. 지난해 12월 7일이었죠. 장롱 안에 숨어 있던 변은 처음엔 딱 잡아뗐어요. 근데 방에서 한화·달러·위안화 등 돈뭉치와 대포통장이 나온 겁니다. 다 합치니 7억8000만원. 그래서 변을 구속하고 추궁하기 시작했습니다.

 변은 아마 자기가 별생각 없이 한 말에서 우리가 중요한 단서를 포착하리라고는 생각 못했을 겁니다. 변이 “젊었을 때 의류 유통업체 B사를 운영한 적이 있다”고 했는데, CCTV에 등장했던 윤이 사용한 그 대포폰 명의자가 바로 B사였던 겁니다. 그래서 그 회사 기록을 확인해 보니 대표가 변에서 윤으로 바뀌었더라고요. 이거다 싶었죠. 조금 더 파보니 변과 윤은 이종사촌이었습니다. 그림이 그려졌습니다. ‘변이 사무실과 비밀번호를 윤에게 알려주고, 윤이 훔쳤구나’. 변은 체포 뒤 금고 비밀번호를 한 직원의 책상에 붙어 있던 메모를 보고 알았다고 진술했습니다. 윤이 통장을 들고 나온 뒤 인터넷뱅킹에 접속해 그 안의 돈을 대포계좌로 보냈고, 그 뒤 자금 세탁이 시작된 것도 확인했습니다.

 #조 여사가 털어놨다.

 삼촌 전화가 왔을 때 움찔했죠. 금액이 좀 커야 말이죠. 이 바닥에서 잔뼈가 굵은 저지만, 영 찜찜해서 ‘홍콩’한테 부탁했습니다. 홍콩은 홍콩에 있는 환치기 업자의 별명입니다. 홍콩이 흔쾌히 해준다길래 넘겨버렸죠. 아마 홍콩이 대포통장으로 몇 번 돈을 굴리고 동대문에서 심부름 해주고 먹고사는 인출책 패거리를 통해 현금으로 바꿨을 겁니다. 세탁된 돈은 다시 삼촌과 윤에게 갔겠죠. 내가 아는 건 여기까집니다.

 #최 형사가 말했다.

 조 여사, 홍콩, 동대문 인출책…. 정말 복잡했습니다. 자금 흐름을 역추적해 인출책 패거리부터 잡았죠. 보이스피싱 자금을 인출해주고 수수료를 조금씩 받는 사람들인데, 이들이 수사에 도움이 됐습니다. 우리가 ‘그들이 사라지는 바람에 지금 회사가 망하게 생겼다, 당신들 같은 중년 가장들이 다 길거리에 나앉게 생겼다’고 설득했거든요. 그러니까 “우린 그런 돈인 줄 모르고 심부름만 했다. 수사에 협조하겠다”며 태도를 바꾸더군요. 인출책들을 통해 ‘홍콩’을 경찰서에 출석시켰고, 홍콩은 “조 여사에게 부탁받았다”고 진술했습니다. 그렇게 거슬러 올라가니 삼촌과 윤이 나오더군요.

 현재 삼촌 등 사건 관련자 12명을 검거했고, 변은 구속됐습니다. 윤은 아직 중국에 있는 것 같습니다. 변이 갖고 있던 돈이 7억8000만원, 삼촌 등이 수수료로 받아간 돈이 약 5000만원, 나머지 30억원 넘는 돈은 윤이 가지고 있을 것으로 추정합니다. 우리 팀 전원이 한 달반 동안 쪽잠 자며 추적했습니다. 사건 기록만 A4용지 1만 장…. 45억 절도사건의 핵심은 윤입니다. 반드시 그를 붙잡아 돈을 되찾을 겁니다.

※서울 강남구 역삼동에서 일어난 45억원 절도 사건을 최덕근·김지훈 경위 등 서울 강남경찰서 강력3팀 형사들을 통한 취재로 재구성한 기사입니다.


윤정민 기자 yunjm@joongang.co.kr
삽화=심정보 디자이너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